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일본위키 번역] 아사쿠라 카게아키라朝倉景鏡 ┗ ウィキペディア



원문 링크 : 아사쿠라 카게아키라(일본 위키피디아 2020년 12월 27일 버전)

  아사쿠라 카게아키라는, 전국시대戰國時代와 아즈치모모야마 시대安土桃山時代에 걸쳐 활동한 무장武將. 아사쿠라 씨 일문朝倉氏一門으로, 훗날 오다 씨織田氏의 가신이 되었다. 이후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로부터 일자배령을 하여 츠치바시 노부아키라土橋信鏡로 개명했다.


  1. 생애

  아사쿠라 타카카게朝倉孝景의 동생인 아사쿠라 카게타카朝倉景高의 아들로 태어났다. 아사쿠라 요시카게의 사촌동생뻘이 된다.(그 외에 여러 설이 있다[1])

  아사쿠라 가문 내에서 오오노 군 군시大野郡司를 맡으면서 에치젠 주 오오노 군 이야마 성亥山城[2]을 거점으로 삼고 있었다. 그리고 식전式典에서의 석차 같은 걸 보면 아사쿠라 일족들 중에서 으뜸가는 지위에 있었으리라 추정되며, 아사쿠라군의 총대장(總大將, 당주 대리 등)으로 여러 번 출진하기도 했다. 특히 에이로쿠 7년(1564)의 카가 잇코잇키 정벌전加賀一向一揆征伐이나, 겐키 원년(1570)의 카네가사키 전투金ヶ崎の戰い 당시의 오다군 추격, 오우미 주近江国ㆍ미노 주美濃国로의 출진(시가 대진志賀の陣) 등에서 카게아키라는 총대장이 되어 지휘채를 잡았다.

  이후 주로 키나이畿内~오우미에 걸쳐 벌어진 오다 세력과의 사투와, 아사쿠라 가문 내에서의 권력투쟁을 거치며 카게아키라와 당주 요시카게 사이에 미묘한 거리감이 생겨나는 걸 확인할 수 있다. 겐키 3년(1572)에는 오다 노부나가가 오우미 북부의 아자이 씨(淺井氏, 아사쿠라 씨와 동맹관계)의 거성 오다니 성小谷城 코앞에 성채를 축조하자[3] 카게아키라는 2차례에 걸쳐 오다니 성에 원군으로 파견되었으나, 이 출진 중에 마에바 요시츠구(前波吉継, 훗날의 카츠라다 나가토시桂田長俊)ㆍ토다 나가시게富田長繁ㆍ케야 이노스케毛屋猪介 등이 오다군으로 배반했다.

  텐쇼 원년(1573) 8월, 오다니 성을 포위한 오다군에 맞선 북 오우미 출진 때, 연속된 군사행동에 따른 피로를 호소하며 출진을 거부했다. 요시카게는 직접 아자이를 구원하기 위해 출진했다가 패배하고, 이는 역으로 오다 노부나가의 에치젠 침공越前侵攻을 초래한다.(이치죠다니 성 전투一乘谷城の戰い) 카게아키라는 요시카게에게 이치죠다니에서 철수하여 자기 영지인 오오노 군에서 재기再起를 도모하라고 진언했다. 카게아키라는 철수해 온 요시카게 일행에게 숙사宿舍를 제공한 후, 곧장 군대를 동원해 이곳을 포위, 요시카게에게 자결을 강요하고 그 처자를 포박捕縛했다. 카게아키라는 요시카게의 수급과, 포박한 요시카게의 어머니 코토쿠인高德院ㆍ아내와 자식ㆍ측근近習들을 노부나가에게 헌상하여, 항복 승인을 받았다.

  이후 입경해 본래의 영지를 보장받고, 노부나가로부터 일자배령을 해 ‘츠치바시 노부아키라’로 개명했다. 그러나 텐쇼 2년(1574)에 카츠라다 나가토시를 멸살하기 위해 토다 나가시게가 일으킨 츠치잇키가 잇코잇키로 발전하면서, 잇키군의 표적標的이 된 그는 헤이센사平泉寺에 농성했으나 전사했다. 전사할 때 그는 자군의 열세와 자신의 운명運命을 체감하고, 고작 3기만을 이끌고 적중에 돌입하여 전사했다고 전해진다. 그리고 남겨진 12세(10세?)ㆍ6세의 두 아들도 생포된 후 처형당했다.(《朝倉始末記》)

  탄생 : 타이에이 5년(1525?)
  사망 : 텐쇼 2년(1574) 4월 14일(서력 1574년 5월 4일)
  개명 : 츠치바시 노부아키라
  별명 : 마고하치로孫八郎
  관위 : 시키부다유式部大輔, 에치젠 주 오노 군시
  주군 : 아사쿠라 요시카게 -> 오다 노부나가
  씨족 : 아사쿠라 씨
  부모 : (아버지) 아사쿠라 카게타카 (어머니) 카라스마 후유미츠烏丸冬光의 딸
  형제 : (동생) 카게츠구景次, 아리시게在重
  자식 : 2명


  2. 인물ㆍ일화

  요시카게를 배신해 실질적으로 아사쿠라 가문을 멸망시킨 것 때문인지, 카게아키라는《朝倉始末記》등의 군담물에서 상당히 음험한 인물로 나온다. 실제로도 에이로쿠 7년(1564) 9월 카가의 진중에서 동족인 아사쿠라 카게미츠朝倉景垙와 말싸움을 벌인 끝에 말싸움에서 진 카게미츠가 자결한다든가[4], 카네가사키 전투에서 아사쿠라 카게츠네朝倉景恒의 구원군으로 출진하였음에도 후츄에 머무른 채 이 이상 진군하지 않고 일관되게 방관하였다든가[5], 요시카게의 마지막 출진 때도 ‘피로하다’는 이유로 참전을 거부한다든가[6] 하는 음험한 일화들이 많이 남겨져 있다.

  주군을 배신하는 등의 변절자로서의 모습은 “일본에 빛나는 그 이름 새삼스레 이제 오오노의 츠치바시가 되다”는 노래로 풍자되었다.


  3. 각주
  [1]아사쿠라 요시카게#이설’ 항목을 참조하라.
  [2] 별칭은 ‘츠치바시 성’. 이누야마 성戌山城이나 오오노 성大野城과는 별개의 성이다.
  [3] 토라고세 산성. 수비대장은 하시바 히데요시羽柴秀吉.
  [4] 스이토 마코토水藤真《아사쿠라 요시카게》p.67. 요시카와코분칸 <인물총서>, 1981년.
  [5] 스이토 마코토水藤真《아사쿠라 요시카게》p.117. 요시카와코분칸 <인물총서>, 1981년.
  [6] 스이토 마코토水藤真《아사쿠라 요시카게》p.88. 요시카와코분칸 <인물총서>, 1981년.


  4. 참고문헌
  - 스이토 마코토水藤真《아사쿠라 요시카게》요시카와코분칸 <인물총서>, 1981년.
  - 역사군상편집부 편집[전국판] 전국시대인물사전》각켄퍼블리싱, 2009년.


  5. 관련작품
  - 아카가미 료赤神諒《취상의 기술 아사쿠라 성쇠기酔象の流儀朝倉盛衰記》(코단샤, 2018년 12월 18일)


덧글

  • 차가운 도시남자 2021/05/25 10:31 # 답글

    이 인물이 말씀하신 그 인물이군요. 말싸움을 벌여 진 상대를 자결시킨다.

    정신적으로 상대를 무섭게 압박하는 재주가 있는 인물이었군요. 주군도 몰아서 자결시키고. 일본인 특유의 이지메하는 재주가 상당했던 모양입니다.

    일본이 명목상 리더와 실세가 따로노는 경우가 많은데, 천황제부터 그렇고 사실상 씨족내 실세였던 것 같습니다.

    노부나가가 아사쿠라씨와 아사이에 대해서는 아주 격한 분노의 감정을 갖고 있었다 전해지는데, 자기 사촌의 가족들을 그 원수에게 갖다바쳤으니 처형되든지 노비로 전락하든지 했겠네요.
  • 3인칭관찰자 2021/05/25 11:50 #

    씨족의 유력자들이 각자 지분을 갖고 있었던 아사쿠라 가문이 건재할 땐 일문 중에서 최고의 지분을 얻으려 했고(카게미츠가 자결한 것도 그렇고 카네가사키 성이 노부나가에게 함락된 걸 방관한 것도 그렇고), 아사쿠라 가문이 멸망할 때가 되자 주군인 사촌형을 죽이고 그 가족들을 노부나가에게 팔아 자기 영지를 지키고, 음험한 인물로 후세에 평가받아도 별로 할 말은 없을 겁니다.

    저때 노부나가에게 바쳐진 요시카게의 어머니와 애첩, 애첩이 낳은 아들 등은 호송 중에 모두 살해당합니다. 이들의 처형을 지휘한 인물이 오다 가문 중신 중 하나인 니와 나가히데였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175
453
40891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