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PS VITA《로보틱스 노츠 엘리트》아마존 재팬 리뷰 번역 (中) ┗ 아마존 리뷰




  위 게임은 2012년에 PS3 / X360으로 나온 게임《ROBOTICS;NOTES》의 개량판으로 2014년 6월 일본에서 PS Vita 용으로 출시된 (2015년 9월 한글판이 정식발매)《ROBOTICS;NOTES ELITE》이며, 게임 자체에 대한 이야기가 많지 않을까 싶은 통상판 버전의 아마존 리뷰들을 참조하였습니다.



  ★★★★☆ 나쁘지 않아(A2)

  곳곳에 애니메이션 씬이 삽입되었고, 챕터 곳곳에 주인공을 제외한 메인 캐릭터들의 심리묘사가 들어가서 작품으로서 깊이가 묻어나온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가장 개선된 점은 3D 모델링입니다. 표정이 풍부해져, PS3 / X360 버전처럼 애니메이션 일러스트와의 위화감이 크게 느껴지는 경우가 거의 없었습니다.

  그러나 편의주의적으로 복선을 마구 던져대는 시나리오 / 사람 짜증나게 만드는 주인공의 언행이란 근본적인 문제는 일절 바뀌지 않았다는 점은 감안해 주시기를. 속편인 Dash에선 유저들이 보다 주인공에게 호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할 연출이나 묘사를 부탁드립니다.

  (5의 고객님이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십니다.)


  ★★★★☆ 속편과 스위치 버전이 발매된 김에 이 작품을 보충적으로 설명(Amazon Customer)

  세간의 오해도 있는 만큼, 보충적 설명을 적어 보았습니다.

  로보틱스 노츠의 리뷰를 보면 '복선이 회수되지 않고 투척되기만 했다' 고 적혀 있습니다만 오해도 많습니다.

  이 작품은 캐릭터들의 대사와 배경묘사만으론 이해할 수 없고, 게임 내에서 읽을 수 있는 트위터 비슷한 SNS '트위포' 와 이야기의 키 아이템인 '키미지마 레포트' 를 읽어야만 합니다.

  이쪽에서 들어오는 정보와 본편을 읽다 보면 대략적인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구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코지로 프라우'의 ○○는 어떻게 됐나? 라든가, 모○포○가 떨어진 이유는? 같은 이야기가 자주 보이는데, 둘 다 작중에서 언급되었습니다.

  ※ 추가 : 아무래도 미회수 복선이라면서 '에필로그' 부분이 없다는 점을 언급하는 경우도 있는 듯 합니다만, 이야기가 종료된 후 캐릭터들의 뒷이야기나 처지, 사건에 관여한 물품을 어떻게 처리했는가 하는 부분은 복선이 아닙니다. 복선이라는 건 추후에 언급할 목적으로 사전에 떡밥을 뿌리는 것이니, 그런 사람들의 언급은 단순히 '에필로그가 없어서 허전했다' 는 데 불과합니다. 아무래도 그 점을 혼동하여 리뷰를 쓰신 분도 있는 듯 하군요.

  키미지마 레포트엔 동일한 '과학 어드벤처 시리즈'《카오스 헤드》《슈타인즈 게이트》에 등장하는 공통된 과학기술 설정이 언급되어 있어서, 종반 전개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이해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발매 당시라면《카오스 헤드》지식이 있다면 이해가 빨랐겠지만, 지금이라면《슈타인즈 게이트 제로》의 지식이 있어도 보다 흥미로울 거라 생각됩니다. 

  본편을 보충하는 드라마 CD《겨울하늘의 로켓》과 외전소설《세노미야 미사키의 미발표 수기》란 작품이 존재하며, 전자는 주인공 '야시오 카이토八汐海翔'가 갖고 있던 과거의 꿈을 좀 더 자세히 해명하고, 후자 쪽은 히로인의 언니인 미사키와 '키미지마 코우'의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본편에서의 해명이 부족한 면도 있었던 게 사실인만큼, 위의 작품들을 접하시면 그들에 대한 시선도 달라지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눈치 빠르신 분은 궁금했던 답을 찾았다고 느끼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주인공에 대해

  얼핏 보면 솔직하지 못하고 빈정거리기 좋아하며 비협력적인, 세간에서의 평가도 그다지 좋지 못한 주인공입니다만, 이쪽 역시 '진솔하게 받아들이질 못하는 츤데레 같은 애' 라고 간주하면 관점이 바뀌지 않을까, 하고 생각합니다.

  특히 소꿉친구인 히로인의 보호자적 입장에 있으면서 일부러 매정한 태도를 취해 의사를 확인함으로써, 그녀가 정말로 하고 싶은 게 뭔지를 확인하도록 은근히 도와주고 있기도 합니다. 다정함을 표현하는 방식에서 상당히 성가신 녀석이긴 합니다. 한편으로 소꿉친구 히로인인 '세노미야 아키호' 역시 주인공이기도 하므로, 두 사람 모두가 주인공이라 생각하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로봇 애니메이션을 좋아하기도 하여, 거대 2족 보행 로봇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쩌면 좋을까, 로망만으로는 불가능한 일을 어떻게 해결해 나가는지를 그려나간 후, 나중에는 진정한 의미에서 애니메이션처럼 '악을 무찌르는 정의의 거대로봇' 이 되어 현실로 무대를 확장해나가는 이야기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게임 자체로서는 루트 분기의 난이도가 높고, 각 루트를 시계열 순서대로 보지 않으면 이해하기 어렵게 만드는 등, 마음에 걸리는 점도 있었기에 별 4개를 줍니다. 

  (7의 고객님이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십니다.)


  ★★★★★ PS3 버전과 Vita 버전(ELITE)은 레벨이 다르다(ナナナナナ)

  PS3 버전(오리지널) 플레이 완료한 사람으로, VITA판과의 비교가 중점이 되겠습니다.

  우선은 시나리오입니다만, '낙오자 동아리' 라며 바보취급 당하는 로봇부. 이런 그들이 다양한 개성을 지닌 구성원들을 모아 '도쿄 만국박람회' 에 자신들이 제조한 로봇을 출품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루키즈' 를 연상케하는 왕도적 스토리.

  글 머리에 썼듯 오리지널 버전은 이미 컴플리트 플레이 완료한 상태이지만, 현실의 일본에서도 오사카 만국박람회가 2025년에 개최된다고 해서 그리운 마음에 7년이 지난 후《ELITE》를 구입했는데 오리지널 버전과는 완전 딴판이네요. 

  특히 3D 캐릭터 모델링이 향상되어, 오리지널에서는 그다지 귀엽지 않았던 히로인들의 표정이 엄청나게 귀여워졌고, 프라우땅의 '듀후후' 거리는 얼굴이 지극히 변태스럽게 묘사된 것이 대단했습니다. '캐릭터 게임' 적 요소는 놀라울 정도로 진화를 이루었다고 생각합니다.

  다음은 내용입니다만, 오리지널 버전은 2012년에 출시되었습니다. 마침 이 시기는 아이폰의 경우 4S가 발매되고, 일본에 스마트폰이 폭발적으로 보급되던 때였습니다. 그런 시대에 생각한 이야기라곤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미래를 잘 예견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의 다수가 진실로 믿고 있는 '거짓'은 진실이 되어 덮어씌워진다...."

  종반 그랜드 오벨리스크의 전개, 복선회수는 첫 플레이 때 이상으로 두근거렸습니다.

  당시《로보틱스 노츠》는 공상과학 시리즈 통틀어 가장 평가가 나빴습니다. 그러나 게임이 발매된 2012년부터 현재인 2019년에 이르는 현실세계를 대조하여 비교해보면, 가장 현실에 가까운 '분위기' 가 느껴졌습니다. PS3 오리지널 버전에 낮은 평가를 내리셨던 분들도 다시 한 번 플레이해보시기를 권할 정도의 뛰어난 물건입니다. 단연코 추천드립니다!
   
  (4의 고객님이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십니다.)


  ★☆☆☆☆ 무리(ああ)

  주인공이 너무 의욕없다.

 《슈타인즈 게이트》의 설정을 더럽히는 쓰레기 게임이었네.


  ★★★★★ 좋은 작품(駿介)

  비판받을 정도로 시시하진 않다.

  종반에는 다른 과학 어드벤처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대단히 고양되었습니다.

  이상한 선입견을 없애면 평범한 좋은 작품 라인은 넘어설 거에요.

  (2명의 고객님이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십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175
453
40891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