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김 장군金將軍 아오조라문고



원제 : 金將軍
출처 :
아오조라 문고


  - 어느 여름날, 삿갓을 쓴 두 승려가 조선국 평안남도 용강군竜岡郡 동우리桐隅里의 시골길을 걸어가고 있었다. 그런데 이 두 사람은 단순한 행각승이 아니었다. 기실 그들은 카토 히고노카미 키요마사加藤肥後守淸正 / 코니시 셋츠노카미 유키나가小西攝津守行長란 자로 먼 일본에서 조선국을 정탐하기 위해 건너온 것이다.

  두 사람은 주변을 살피면서 푸른 빛이 가도는 무논 사이를 걸어가다, 둑길 가에서 농부의 자식같아 보이는 어린아이가 둥근 돌을 베고서 새근새근 잠들어 있는 광경과 맞닥뜨렸다.. 카토 키요마사는 삿갓 아래로 지긋이 이 아이를 내려보며,

  "이 꼬맹이는 심상찮아 보이는데."

  귀신 상관은 두 말 하지 않고 소년이 베고 있던 둥근 돌을 걷어찼다. 그러나 기이하게도 머리가 바닥에 쳐박히는 대신, 돌이 위치했던 공간을 베개 삼아 소년은 변함없이 잠에 빠져 있는 것이었다!

  "확실히 범상찮은 꼬마로구나."

  키요마사가 그의 조국에 위협이 될 싹을 쳐내야 하겠다 생각하며 황갈색 법의 속에 감춰 둔 계도戒刀 손잡이에 손을 댄 순간, 유키나가가 비웃으면서 그의 손을 잡고 만류했다.

  "저런 꼬맹이가 뭘 할 수 있겠나? 쓸데없는 살생은 하지 말게."

  두 승려는 다시금 푸른 무논 사이를 걸어갔다. 그러나 호랑이 수염을 기른 귀신 상관은 그래도 뭔가 불안했는지 연신 그 소년을 뒤돌아보는 것이었다.

  - 30년이 지났다. 카토 키요마사와 코니시 유키나가 - 그 때의 두 승려들은 어마어마한 병사들을 거느리고 조선 팔도를 침략했다. 왜군의 방화에 의해 가옥을 잃은 조선 팔도 사람들은 부모가 자식을 놓치고, 남편이 아내를 강탈당하는 수라장 속에 사방팔방으로 흩어져 달아났다. 경성京城은 이미 함락되었다. 평양平壌도 더 이상 왕의 땅王土이 되지 못했다. 선조 임금宣祖王은 간신히 의주義州로 도망쳐 대명大明의 원군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다. 만약 이대로 왜군이 이 땅을 유린하도록 내버려 두었다면, 아름다운 팔도의 산천도 그저 허허벌판이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하늘은 다행히도 조선을 버리지 않으셨다. 예전 푸른 무논둑에서 기적을 일으킨 한 소년 - 김응서金応瑞가 나라를 구했던 것이다.

  김응서는 의주 통군정으로 달려가, 초췌해진 선조 임금의 용안을 배알했다.

  "소인이 여기 있으니, 전하께서는 마음을 놓으셨으면 합니다."

  선조 임금은 슬픈 미소를 지었다.

  "왜장倭将은 귀신보다도 강하다 들었다. 할 수만 있다면 우선 왜장의 목을 베어 내게 가져오게."

  왜장 중 하나인 코니시 유키나가는 평양 대동관大同館에 눌러앉아 계월향桂月香이란 기생妓生을 총애하고 있었다. 수많은 기생 그 누구도 계월향의 미모에 견줄 자 없었다. 그러나 나라를 걱정하는 그녀의 마음은 매일마다 머리에 장식하는 꽃 모양 비녀를 챙기듯 하루도 잊고 지낸 적이 없었다. 그녀가 웃고 있을 때도 그 기다란 속눈썹 아래 명롱한 눈은 엷은 슬픔을 머금고 있었다.

  - 어느 겨울날 밤, 유키나가는 계월향의 작을 받으며 그녀의 오빠라는 자와 술판을 벌이고 있었다. 그녀의 오라비도 피부가 희고 풍채가 볼 만한 사내였다. 계월향은 평소보다 더 애교를 떨어가면서 쉼없이 유키나가에게 술을 권했다. 그러던 가운데, 언제부턴가 술에는 수면제眠り薬가 섞여들어갔다.

  얼마 후, 계월향과 그녀의 오빠는 취해 뻗어버린 유키나가를 뒤로 하고 조용히 어딘가로 몸을 숨겼다. 유키나가는 취금빛 장막翠金の帳 밖에다 애지중지하던 보검宝剣을 놓아둔 채 앞뒤분간 못 하고 자고 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이것을 단순히 유키나가가 방심한 탓으로 돌릴 수 없는 게, 이 장막에는 방울들이 포진鈴陣해 있었다. 장막 안으로 누가 들어가려 한다 싶으면 장막에 쳐져 있는 보배로운 방울宝鈴들이 시끄럽게 울어대면서 유키나가의 잠을 깨울 터였다. 그러나 유키나가는 계월향이 이 보배로운 방울들이 울리지 못하도록 어느 틈에 방울이란 방울마다 솜綿을 쑤셔박아 놓았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계월향과 그녀의 오빠가 다시 들어왔다. 계월향은 이날 밤 자수가 놓인 치마폭에다 잿가루를 담아왔다. 그녀의 오라비 - 기실 오빠가 아니라, 왕명을 받든 김응서 - 는 소매를 걷어붙인 손으로 청룡도靑龍刀를 거머쥐고 있었다. 그들은 조용히 유키나가가 있는 취금빛 장막으로 다가갔다. 그러자 유키나가의 보검이 저절로 칼집에서 빠져나오는가 싶더니, 마치 검에 날개가 달린 양 김 장군을 노리고 날아왔다. 그러나 김 장군은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재빨리 보검을 향해 한 입 가득 침을 뱉었다. 침 범벅이 된 보검은 그대로 신통력을 잃었는지, 힘없이 바닥 위로 떨어져 버렸다.

  김응서는 크게 호령하면서 청룡도를 휘둘러 단칼에 유키나가의 목을 베었다.. 그러나 이 가공할 만한 왜장의 머리는 분하다는 듯 이를 갈고 또 갈면서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기 위해 날아올랐다. 이 괴이한 광경을 본 계월향은 치마 속에 손을 뻗는가 싶더니, 유키나가의 목이 잘려나간 부위에 한 움큼 잿가루를 뿌렸다. 수급은 몇 번이나 날아올랐지만 잿가루로 낭자한 베인 부위에 단 한 번도 안착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목을 잃은 유키나가의 육체는 손을 더듬어 보검을 주워드는가 싶더니 김 장군을 향해 검을 던졌다. 빈틈을 찔린 김 장군은 계월향을 겨드랑이로 껴안은 채로 높다란 지붕 위를 향해 뛰어올랐다. 그러나 유키나가가 던진 검은 하늘에서 춤추며 김 장군의 새끼발가락을 잘라 떨어뜨렸다.

  - 날은 아직 밝지 않았다. 왕명을 수행한 김 장군은 계월향을 업고서 사람의 기척이라곤 없는 들판을 내달리고 있었다. 그저 들판 저편에서 바치는 새벽달残月만이 언덕의 어두운 그림자 속으로 막 가라앉으려 하고 있을 때, 김 장군은 문득 계월향이 임신한 상태라는 걸 알아챘다. '왜장의 아이는 독사毒蛇와 다를 바 없다. 지금 죽이지 않으면 어떤 큼지막한 재해를 끼칠지 짐작할 수 없다.' 이렇게 생각한 김 장군은 30년 전 카토 키요마사가 그랬던 것처럼, 계월향 모자를 죽이는 길밖에 없다는 각오를 굳혔다.

  자고로 영웅英雄이란 존재는 그 발로 센티멘털리즘センティメンタリズム을 짓밟아 부수는 괴물이 아니었던 적이 없다. 약간의 망설임도 없이 김 장군은 계월향을 죽이고, 그녀의 뱃 속에 있던 태아를 끄집어냈다. 새벽 달빛에 비추어진 태아는 아직 형태를 다 갖추지 못한 핏덩어리血塊에 불과했으나, 그 핏덩이는 몸을 부르르, 떨더니 갑자기 어른과 같은 큰 소리를 질렀다.

  "네 이놈! 네놈이 석 달만 망설였다면 내 아버지의 원수를 갚았을 텐데!"

  그 목소리는 물소의 울음처럼 어둠이 걷히는 들판 속으로 퍼져 나갔다. 그와 동시에 지금까지 힘겹게 걸려 있던 한 줄기 새벽달 역시 어느새 언덕의 그림자 속으로 가라앉고 말았다.


  - 이것이 조선에서 전승되어오고 있는 코니시 유키나가의 최후 이야기이다. 물론 유키나가는 조선과의 전쟁征韓の役에서 목숨을 잃은 적이 없다. 그러나 조선만이 역사를 분식粉飾하는 것은 절대 아니며, 우리 일본인들이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역사, 그리고 그런 아이들과 크게 다를 것도 없는 우리나라 장정들이 배우는 역사 역시 전설적인 이야기로 가득하다. 예를 들자면, 일본사日本史 교과서에 다음과 같은 패전敗戰의 기사가 게재된 적이 단 한 번이라도 있었던가?

【 대당大唐의 군사령관은 170척의 전함을 인솔하여 백촌강(白村江, 조선 충청도 서천현舒川県)에 포진했다. 무신일(戊申, 텐지 텐노天智天皇 2년 가을 8월 27일) 일본의 군선이 드디어 도착하여 대당의 군선과 싸웠으나 이롭지 못하여 물러났다. 기유일(己酉, 28일), 대오가 정돈되지 않은 중군中軍의 병졸들을 이끌고 대당의 군을 공격했다. 대당군은 즉각 좌우에서 선박을 내어 우리 군을 포위해 들이치니, 순식간에 관군官軍은 패전하고 말았다. 물에 빠져 죽은 자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었고, (남은) 함대艫舳는 철수廻旋하지 않을 수 없었다. 】(《니혼쇼키日本書紀》)

  그 어떤 나라 사람들에게도 자기들의 역사는 신성한 법이다. 김 장군 전설을 일소에 붙일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타이쇼 13년 = 1924년 1월 기고)


덧글

  • 진보만세 2019/02/16 20:40 # 답글

    자살않고 평균수명만 살았더라도 아쿠타가와는 '가도를 간다'와 같은 시바류 에세이 전집을 내도 될 정도의 필력인데 ㅜㅜ 고니시-김응서-계월향 설화의 막바지는 왠지 '에일리언'을 연상케합니다.. ㅎㄷㄷ
  • 3인칭관찰자 2019/02/16 22:23 #

    근대 일본 작가 중에선 제가 가장 높이 치는 작간데 30대 중반에 자살한 게 많이 안타깝긴 합니다. ㅜㅜ

    막바지의 내용은 뭐 유쾌하진 않지요.. 조금 더 상세히 묘사되었다면 꽤 그로테스크했을 것 같습니다 ;;;;
  • 無碍子 2019/02/16 22:31 #

    흔하게돌아다니는 겨드랑이에 날개달린 소년장수이야기는 많이들었지만 저이야기는 첨입니다.

    자위용 설화로는 흥미롭네요.
  • 3인칭관찰자 2019/02/16 22:44 #

    조선의 군담소설《임진록》에 저렇게 기록되어 있다고 들었습니다. 코니시를 저렇게 죽이는 걸 보면《박씨부인전》같은 책들과 궤를 같이 한다는 느낌도 드네요.
  • BigTrain 2019/02/18 11:05 # 답글

    일본의 로쿠로쿠비 전설이 임진록에 포함된 걸 보면 임란을 계기로 문화교류도 있긴 있었나 싶기도 하네요.
  • 3인칭관찰자 2019/02/18 15:45 #

    목과 몸이 따로 움직이는 게 일본 전설에서 유래된 것이었나요? 그러고 보니 이 글의 코니시 퇴치와 일본의 슈텐도지 전설이 좀 닮은 부분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
  • BigTrain 2019/02/19 16:48 #

    때마침 아오조라 문고에 채록돼 있는 괴담이 있네요. 여긴 재가 아니라 몸을 옮겨놓아서 퇴치하는 내용입니다만, 등장하는 요괴는 동일합니다. https://www.aozora.gr.jp/cards/000258/files/50327_35773.html
  • 3인칭관찰자 2019/02/19 20:34 #

    추천해 주신 코이즈미 야쿠모의 단편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로쿠로쿠비의 몸을 다른 데로 옮겨놓으면 두 번 다시 목과 결합하지 못하여 로쿠로쿠비가 죽게 된다.. 는 걸로 나오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743
480
34674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