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사카모토 료마》'살인마人斬り' 오카다 이조 (完) 역사



  이 글은 1991년에 출간된 (舊)《歷史群像シリ-ズ 23 坂本龍馬》 의 P. 112 ~ 115페이지에 수록된,《료마와 연관된 유신의 군상들 <2> 토사의 중진重鎮과 요우僚友》제 4화인〈오카다 이조岡田以蔵 ~ 동란의 어둠을 피묻은 칼날로 찢어발긴 희대의 암살자의 생애〉를 번역한 글입니다. 필자는 작가 쿠도 쇼코工藤章興 님입니다.


  막부의 신하幕臣 카츠 카이슈勝海舟의 호위역이 되어 활약

  그러나 료마는 달랐다. 이조를 지사志士로서 인정하면서 동지同志 중 하나로 대우했다.

  "강검强劍을 믿고 함부로 사람을 베는 건 삼가는 게 좋아." 라며 료마는 언제나 이조에게 무익한 암살을 경계토록 했다고 한다. 여기에는 타케치가 이조를 보던 시선과는 판이하게 다른 점을 엿볼 수 있다. 료마는 이조를 '자리를 얻으면 지사로서 활약할 수 있는 자로, 그저 살인자로 인생을 끝나게 하기엔 아깝다.' 고 생각했던 게 아닐까.

  료마와 교우交友해나가면서 이조의 마음 속에도 언제부턴가 료마에 대한 경애심敬愛心이 자라난 것은 확실하다. 료마의 권유를 받아들여, 본래라면 적대했어야 했을 막부幕府의 신하 카츠 카이슈 문하에 입문한 것이 증거 중 하나가 될 수 있으리라.

  이는 타케치에게 보내는 항의抗議의 의사표현이기도 했다. 기실 분큐 3년(1863) 2월을 기점으로 이조는 암살검暗殺劍을 스스로 봉인하고, 타케치 모르게 카이슈의 호위역護衛役을 떠맡게 된 것이다.

  이 역할을 맡은 것도 료마의 의뢰를 받아들인 것이라 한다. 이조의 입장에선 료마에 의해 계몽되었다고 할 수 있으려나. 이 시기, 이조는 한 가지 일화를 남겼다.

  때는 분큐 3년 3월 8일 밤이었다고도 하고, 다른 날에 일어난 일이라는 설도 있다. 교토에서 일어난 사건이었다는 건 확실하나, 장소는 테라마치寺町라고도 호리카와 강변堀川端 근처였다고도 한다.

  어둠을 틈타 급작스레 세 명의 자객이 카이슈를 습격했다. 카이슈가 본능적으로 몸을 움츠린 순간, 칼을 빼어들었다 싶던 이조가 순식간에 한 명을 베어 쓰러뜨리고서는, "토사의 이조를 모르느냐!" 고 일갈하였다. 남은 두 사람은 그 기세에 벌벌 떨면서 야음을 틈타 달아나는 토끼脫兎처럼 도주해버렸다.

  "오카다 군. 굉장한 솜씨이긴 하네만, 무익한 살생은 하지 않는 게 좋아."

  카이슈가 타이르자, 이조는 일언지하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 한다.

  "그러나 선생님. 제가 베지 않았다면 선생님이 베였을 겁니다."

  일반적으로 이조의 성격은 교만했으며, 위의 문답 같은 경우도 그런 성격이 반영되었다고도 하나, 과연 그랬던 것일까?

  이 시기의 이조는 이제 타케치의 주구走狗에서 벗어나, 료마의 감화를 받아 카이슈의 문하에 들어가서 진정한 지사가 되려 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목숨을 걸고 국사에 분주하고 있다는 고양감이 그를 그렇게 말하도록 했으리라고도 생각된다.


  애잔한 말로를 맞은 '살인마'

  그로부터 수 개월 후, 교토京都의 정치상황은 급선회했다. 8. 18 정변에 의해 공무합체파公武合体派가 권력을 장악했고, 존왕양이파尊王攘夷派 세력은 교토에서 쓸려나가버렸다.

  도사 번의 상황도 급변하여, 타케치를 위시한 토사 근왕당土佐勤王党의 회원들은 줄줄이 포박당해 감옥으로 끌려갔다.

  이런 시기, 이조가 어떻게 지냈는지는 확실하지가 않다. 존왕양이파의 퇴조退潮와 함께 언제부턴가 카이슈와 그 문하와도 거리를 두고 도이 테츠조土井鉄藏란 가명을 쓰며 지하에 숨어 지냈다는데, 이미 그가 활약할 무대는 없었고 술과 여자酒色에만 탐닉하는 낙백落魄의 나날을 보냈던 듯하다.

  그러던 끝에 그는 교토 정무청京都所司代의 포리에게 체포ㆍ구금당했다. 강도强盜 혐의를 추궁받은 것이었다는 이야기도 있고, 낭인浪人들과 싸움을 벌인 끝에 붙들렸다고도 한다.

  그러나 이조는 "토사 출신 무숙자無宿者 테츠조다." 고 끝까지 정체를 숨겼기에, 정무청 쪽도 그가 교토를 전율시켰던 '살인마 이조' 였다는 건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 시기, 토사 번은 이조를 탐색하는 데 전력全力을 경주하고 있었다. 수많은 근왕당 회원들을 체포하여 가열찬 고문을 가했음에도 누구 하나 입을 여는 자가 없었다. 그러자 번청藩庁은 이조에게 주목했다. 이조에게서 자백自白을 받아낼 수 있다면 그들을 일거에 단죄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니까.

  바로 그 때, 교토 정무청에서 교토 토사 번 저택에 무숙자 테츠조에 대한 신원조회를 의뢰했다. 그의 얼굴을 본 시타요코메(下橫目, 역주 : 하급 감찰관리)는 그 자가 이조라는 걸 단번에 눈치챘으나, 태연한 얼굴로 그가 토사 번 무사라는 걸 부정했고 결국 이조는 이마에 문신이 새겨진 채 교토에서 추방당하는 처분을 받았다.

  토사 번의 포리들은 처분이 떨어지자마자 이조를 붙들어 토사로 함송送檻, (코치) 성하城下 야마다쵸山田町에 있는 옥사獄舍에 가두었다. 그 날이 겐지 원년(1864) 6월 14일이었다고도 하나, 정확한 날짜인지는 확인할 수가 없다.

  그로부터 약 1년 동안 이조는 말로 다 할 수가 없는 고문에 시달렸다. 이조는 인내했다. 그에겐 근황지사勤皇の士라는 자부심이 있었고, 그러한 긍지矜持가 이조를 지탱했다.

  그러나 타케치는 이조가 자백하지 않을까 두려워했다. 애완견에게 손가락을 물리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공포심에 사로잡혔다. 그랬기에 결국 감옥에 갇히지 않은 동지를 움직여 이조를 독살毒殺하려는 시도를 했다.

  이조의 분노는 짐작하고도 남으리라. 타케치는 이조를 헌신짝처럼 버리려 한 것이다. 이 사건은 지금까지 버티고 있던 이조의 정신을 무너트렸다. 이조는 모든 것을 다 자백하고 말았다.

  케이오 원년(1865) 윤 5월 11일, 타케치는 할복切腹하였다. 그리고 같은 날 이조는 참수斬首에 처해져, 그 수급은 카가미가와 강鏡川 상류에 위치한 칸기리 강변雁切河原에 효수梟首되었다.

  지사가 되기를 바랐음에도, 타케치의 주구가 되어 암살검을 휘둘러야 했던 '살인마' 의 애잔한 말로였다. 그의 사세는,

당신을 위해 바쳤던 마음은 물거품이 되어,
스러진 후에는 맑게 개인 하늘


  이조가 휘둘렀던 핏빛 칼날 대부분은 단순한 살인검이었다. 그러나 카이슈를 구했던 참검斬劍만은, 일살다생의 결실을 맺은 활인검活人劍이 되었다. 그 유일하다고 할 수 있을 활인검은 '살인마' 라 일컬어지는 이조의 어두운 생애에, 한 줄기 광망光芒을 비추어 주는 것이다.
 

핑백

  • 3인칭관찰자 : 《사카모토 료마》'살인마人斬り' 오카다 이조 (2) 2018-06-28 14:25:15 #

    ... 타나베 킨자부로渡辺金三郞 / 우에다 스케노죠上田助之丞 / 이케우치 다이가쿠 야스토키池內大学泰時 / 카츠 카이슈勝海舟를 습격하였던 낭인 =&gt; 이 사람들에 대해선 본을 참조하시라. (11) 히라노야 시게사부로(平野屋重三郎, 분큐 2년 10월 9일) 공경公卿 가문들에 출입하며 돈벌이를 하던 사내로, ... more

덧글

  • 차가운 도시남자 2018/06/26 22:19 # 답글

    어째 료마를 포함해서 이조까지 실제 기여하고 활약을 한 사람들은 다 안 좋은 말로를 맞고 그 과실은 엉뚱한 자들이 뒤에와서 따먹는군요. 오다 노부나가도 그랬으니 일본인들이 먼저 적극적으로 나대지 않는 점도 이런 예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 3인칭관찰자 2018/06/26 23:13 #

    타케치, 료마, 나카오카 신타로 같은 거물급 지사들은 유신 전에 거의 다 쓰러지고 타케치와 토사 근왕당을 탄압한 고토 쇼지로, 이타가키 타이스케 같은 상급무사들이 과실들을 제일 많이 챙겨갔죠.

    (시바 료타로 선생이 소설에서 언급하셨던 것처럼) '유신을 견인한 사람들은 일찍 죽고 이토 히로부미나 야마가타 아리토모 같은 "2류 지사"들이 메이지 국가를 이끄는 키를 잡은 걸' 내심 아쉬워하는 일본 사람들이 많은 것과 비슷한지도 모르겠습니다.
  • oldman 2018/06/26 23:05 # 답글

    글 잘 읽었습니다. 마지막 문장이 참으로 짠하네요.
  • 3인칭관찰자 2018/06/26 23:21 #

    오랜만에 뵙습니다. 잘 지내셨는지요? 근래 바쁘신 걸로 압니다만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도연초 2018/06/27 11:26 # 답글

    료마가 그의 생명을 좀더 연장했지만 그마저도 운명을 거스를 수가 없었군요...
  • 3인칭관찰자 2018/06/27 15:16 #

    네. 히토키리들의 업보가 아닌가 싶습니다. 막말 4대 살인마 중에서 영달한 사람은 사이고의 도움으로 육군소장까지 오른 나카무라 한지로밖에 없으며 그도 결국 편안히 죽지는 못했으니..
  • 도연초 2018/06/27 20:24 #

    나카무라 한지로라면 비록 서남전쟁에서 전사했으나 살아남았어도 사이고의 뒤를 따라 할복하고도 남으니 이러나저러나... 아니라면 오쿠보 도시미치 살해를 주도했을 지도요.
  • 3인칭관찰자 2018/06/27 21:56 #

    저도 사이고 없는 나카무라는 상상이 안 가는군요. 살인마 시절의 나카무라로 돌아갔으려나...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3858
460
3462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