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오사카의 진》오사카 전쟁과 오다 가문 사람들 (完) 역사



  이 글은 2015년 8월에 출간된 신진부츠분코新人物文庫 353《여기까지 알아냈다! 오사카 전쟁과 토요토미 히데요리》에 수록된〈오다 가문 인물들과 오사카 전쟁〉(p.252 ~ 265)을 번역한 글로, 필자는 근래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 가신단 연구로 주목받고 계신 와다 야스히로和田裕弘 님입니다. 위 책은 현재 일본에서 종이책과 (아마존 킨들 등의) 전자서적으로 출간되어 판매중인 서적입니다. 불법공유나 상업적 목적으로 올리는 글이 아님을 명확히 하겠습니다.


 〈와다 야스히로和田裕弘〉

  1962년 나라 현奈良県에서 출생. 전국사戦国史 연구가. 공저한 저서로《진설ㆍ혼노사의 변》(슈에이샤集英社) / '신쵸키'와 노부나가ㆍ히데요시의 시대》(벤세이슛판勉誠出版) 등이 있다.


  노부카츠信雄는 겨울 전역을 앞두고 오사카 성을 퇴거하였다

  오다 가문의 또 다른 대물인 오다 노부카츠(織田信雄, 죠신常真)는 노부나가에게 견책장譴責狀을 받을 정도로 불초不肖한 자식이었는데, 혼노사의 변 이후엔 주군 가문 찬탈을 도모하기 위한 히데요시의 방패막이隠れ蓑로 이용당했고,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와 결탁하여 히데요시에게 대항해보려 한 적도 있었다. 그러나 결국 이용가치利用價値가 떨어지자 추방당했다. 훗날 용서를 받아 히데요시의 오토기슈御伽衆가 되긴 했어도, 노부카츠 역시 히데요시에게 맺힌 감정이 있었을 것이라 추측된다.

  세키가하라 전투에서는 서군에 가담한 모양새로 비추어져 전후戰後에 영지를 잃고, 오사카 텐마天滿에 거주하며 (토요토미) 히데요리로부터 녹봉을 받아 '여생餘生' 을 보내고 있었다.

오다 노부카츠의 젊은 시절 초상화(출처 : 일본 위키피디아)
'굽은 나무가 선산을 지킨다' 는 속담이 들어맞는 예일지도...


  오사카 성 코앞에 머무르고 있었던 데다 요도도노淀殿 모자와 인척관계에 있기도 해서, 개전이 임박하던 시기엔 요도도노 / 히데요리 모자母子로부터 오사카 편에 서서 힘을 써 줄 것을 요청받았다. 오다 요리나가織田賴長 등이 중심이 되어 노부카츠를 총대장으로 초빙하려 했다고도 한다. 이에 노부카츠는 "후다이 가신들을 집결시켜 입성하겠다." 고 약속했으나, 내통을 촉구하는 이에야스의 사자가 찾아오자 갑자기 도망치듯 교토로 올라가 이에야스와 면회하였다. 이에야스도 노부카츠의 기민機敏한 대응을 칭찬하며, 세키가하라 이래 로닌浪人이 되었던 점을 감안해 영지를 주겠다고 약속해주었다.

  이보다 전에, 노부카츠는 오사카 측이 카타기리 카츠모토片桐且元를 주륙誅戮 하려 한다는 정보를 얻자 이를 카츠모토에게 급히 알려주어, 그의 위난을 구해준 적이 있었다. 이로 인해 이에야스의 심증도 우호적이 되었으리라. 노부카츠 본인도 총대장으로 옹립되려던 판이었으니 까딱 잘못 처신했다간 주살誅殺 당할 위험이 있었다. 그의 신속한 퇴거는, 일족一族이자 가신이었던 츠다 히데마사津田秀政의 조언에 따른 것이라고도 한다.

  이타쿠라 카츠시게板倉勝重와 콘치인 스우덴金地院崇伝의 편지 등을 통해 살펴보면,【 9월 28일에 노부카츠는 자식들을 여동생 '오카자키도노(岡崎殿, 토쿠히메德姬)' 에게 맡기고, 본인은 교토의 료안사龍安寺에 들어가 전국戰局을 관망하고 있다 】고 한다. 마침 이 때 그는 장딴지 저림 증상을 앓고 있어서 한증막에 자주 들어가 요양하며 지내고 있었다 한다.

  두 번째 전쟁이 다가오고 있던 다음 해(1615) 3월에는 슨푸駿府로 내려가 이에야스와 대면, 오오쿠보 나가야스大久保長安의 옛 저택을 하사받았다. 전쟁이 끝난 윤 6월에도 이에야스와 대면하여, 다음 달에는 사전에 나누었던 약속대로 야마토大和 지방의 일부 등 각지에 분산된 5만 석의 영지가 노부카츠에게 주어졌다. 노부카츠와 요도도노는 사촌남매 관계이나, 히데요시에게 원한이 있었던 만큼 히데요리를 지키겠다는 마음은 전혀 없었으리라 추측된다.

  오다 가문에선 위의 3명(역주 : 오다 노부카네 / 오다 우라쿠사이 / 오다 노부카츠)이 '대물大物' 로, 그 외 일족들의 동향은 명확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노부나가의 아들들 중에 오사카 전쟁 때까지 생존해있던 자는, 노부카츠를 제외하면 오다 노부요시織田信吉와 오다 노부사다織田信貞 정도였다.

  노부나가의 8남이라는 노부요시(=하시바 무사시노카미羽柴武蔵守)는 노부나가의 첩인 '오나베노카타お鍋の方' 가 낳은 자식으로,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서군에 가담했기에 전후 모자母子는 영지를 잃었다. 그 노부요시는 여름 전쟁 직전인 케이쵸 20년(1615) 4월 18일, 교토에서 숨을 거두었다. 향년 43세. 노부나가의 자식이라고는 하나 이미 세상에선 잊힌 것과 다를 바 없는 존재가 되어 있었다.

  9남이라고 하는 노부사다는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방관적인 태도를 보였음에도 영지를 보장받았다. 오사카에서 벌어진 두 번의 전쟁에도 종군하였다고 하나 상세한 활약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형 노부카츠의 가신이 되어 (카타기리) 카츠모토에게 사자로 보내진 적도 있고, 케이쵸 19년(1614) 11월 27일에는 노부카츠 부자父子와 함께 스미요시住吉에서 이에야스를 알현한 모습이 확인된 바 있다.(《나니와코우토우키浪速攻擣記》등.)


  노부나가의 여동생은 추락사転落死했다

  여성들의 동향은 파악하기 힘드나, 노부 쿠로乃不九郞에게 시집갔던 노부나가의 여동생 '노부도노乃不殿' 는 질녀姪女인 요도도노를 섬기다, 성이 함락될 때 석루石垣에서 떨어져 숨을 거두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에야스의 장남ㆍ노부야스信康에게 시집갔던 노부나가의 딸 토쿠히메는, 노부야스가 처단당한 후 친정인 오다 가문으로 돌아갔다가 만년에는 교토에서 거주하고 있었다. 앞에서 언급하였던 대로 오빠 노부카츠의 자식들을 맡아 돌보기도 했다.

  노부야스와의 사이에서 낳은 두 딸은 오가사와라 히데마사(小笠原秀政, 역주 : 타케다 신겐에게 축출되었던 오가사와라 나가토키小笠原長時의 손자) / 혼다 타다마사(本多忠政, 역주 : 혼다 타다카츠本多忠勝의 장남)에게 각각 시집갔다. 히데마사는 여름 전역 때 오사카 측의 맹렬한 공격을 받은 끝에, 바라던 대로 전사戰死하였다. 오사카 성주대리大坂城代로 임명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놓은 상태였다고도 한다.(《히데마사코우렌부秀政公年譜》) 타다마사는 오사카 전쟁에서 활약하여, 훗날 히메지 성주姬路城主로 발탁되었다. 


덧글

  • 2018/04/18 09:0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4/18 11:4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함부르거 2018/04/18 17:32 # 답글

    히데요시는 노부나가의 자식들을 박대하거나 이용해 먹었는데 이에야스는 자기한테 반항하지만 않으면 어떻게든 돌봐 주었다는 느낌입니다. 후계자인 히데타다를 요도도노의 동생과 결혼시킨 것도 그렇고... 이런 면이 전후의 민심을 수습하는 데 도움이 됐겠죠.

    노부야스는 정말로 굽은 나무가 선산을 지킨다는 말에 딱 맞는 사람 같아요. ㅎㅎㅎ 근데 진짜 주변에도 보면 못 배우고 못나 보이는 사람들이 조상 제사 잘 모시고 후손들 잘 키우더란 말이죠. 흠...
  • 3인칭관찰자 2018/04/19 09:26 #

    이미 2번의 결혼경험이 있고 히데타다보다 6세 연상이었던 고우를 며느리로 맞아들인 건(히데타다도 1번 결혼했던 적이 있으니 재혼남이지만) 당시의 통념으로 보면 확실히 이례적인 결단이었을 것 같습니다. 또 노부카츠가 세키가하라 때 5만 석 다이묘였던 장남 히데카츠와 함께 서군에 가담하여 카이에키당한 후, 히데카츠를 책임지고 죽을 떄까지 부양해준 것도 이에야스의 아들 히데타다였으니...

    노부카츠는 능력이 야심을 따라가지 못한 인물이었지만 그래도 노부나가 아들 가운데서 다이묘로서의 지위를 보전한 건 노부카츠밖에 없으니 노부나가의 혈통을 메이지 유신 때까지 보전한 공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 아예 못나거나 못나 보이는 굽은 나무로 보이기에 자신 내지는 가족들을 보전하는 경우는 제법 있는 것 같습니다. 부족한 반면 다른 곳에 한 눈 파는 일이 적어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3858
460
3462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