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오사카의 진》오사카 전쟁과 오다 가문 사람들 (1) 역사



  이 글은 2015년 8월에 출간된 신진부츠분코新人物文庫 353《여기까지 알아냈다! 오사카 전쟁과 토요토미 히데요리》에 수록된〈오다 가문 인물들과 오사카 전쟁〉(p.252 ~ 265)을 번역한 글로, 필자는 근래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 가신단 연구로 주목받고 계신 와다 야스히로和田裕弘 님입니다. 위 책은 현재 일본에서 종이책과 (아마존 킨들 등의) 전자서적으로 출간되어 판매중인 서적입니다. 불법공유나 상업적 목적으로 올리는 글이 아님을 명확히 하겠습니다.


 〈와다 야스히로和田裕弘〉

  1962년 나라 현奈良県에서 출생. 전국사戦国史 연구가. 공저한 저서로《진설ㆍ혼노사의 변》(슈에이샤集英社) / '신쵸키'와 노부나가ㆍ히데요시의 시대》(벤세이슛판勉誠出版) 등이 있다.


  혼노사의 변 이후, 오다 가문의 지위는 실추되었다

  오다 가문은 노부나가信長 시대엔 중앙정권을 수립할 정도로 흥륭하였으나, 텐쇼 10년(1582) 6월 2일 새벽에 발발한 혼노사의 변本能寺の変 이후로는 쇠퇴일로를 걷게 된다. 사변 직후 노부나가의 적손嫡孫 산보시(三法師, 히데노부秀信)가 오다 가문의 가독을 계승하여 노부나가가 구축해놓은 영지와 체제領国体制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진척되는 듯 보였음에도, 야심을 키워가던 하시바 히데요시羽柴秀吉의 책략에 의해 오다 가문은 분열되었고, 히데요시의 주군 가문에서 내려와 그 가신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히데요시 시대에 근근이 명맥을 유지하고 있던 오다 가문은, 세키가하라 전투에선 동군과 서군으로 갈라져 동군 측에 가담해 무용을 자랑한 노부나가 일족도 있긴 했으나, 대세에 영향을 끼칠 정도는 아니었으며 노부나가의 자식들 중엔 전장에서 죽은 자도 나왔다. 노부나가의 일족이 부각되어 인구에 회자된 사례가 없을 정도로 이 무렵의 오다 가문은 이미 '한물간 집안' 이 되어 있었다. 그러나 오사카 전쟁에선 요도도노淀殿ㆍ토요토미 히데요리 모자의 일족이라는 이유로 인해 미미하나마 세상의 각광을 받게 된다.

  오사카 전쟁 당시 오다 집안에서 명맥을 유지하고 있던 자라면 노부나가의 동생들 중에선 오다 노부카네織田信包와 오다 나가마스織田長益, 노부나가의 자식들 중에선 차남인 오다 노부카츠織田信雄 정도가 속칭 '대물' 이라 할 수 있겠다.


  의문사怪死했다는 소문이 돈 노부카네

  오다 노부카네(로켄사이老犬斎)는 겨울 전역 직전인 케이쵸 19년(1614) 7월 17일에 급사하였다. 의문사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노부카네가 살아 있었다면 히데요리가 그렇게 쉽게 멸망하진 않았을 것이다." 라고 세상에선 수군거렸다. 노부카네는 노부나가의 동복동생으로, 형 노부나가의 양녀로 보낸 딸도 있었으며 일설에 따르면, (오다) 노부타카(信孝, 노부나가의 3남)의 어머니는 본래 노부카네의 첩이었다고도 한다. 노부나가의 형제들 가운데서 가장 노부나가와 친밀했던 존재로, 노부나가가 살아 있던 시절에는 오다 가문 내에서 노부나가의 적남嫡男 노부타다信忠 / 차남 노부카츠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지위에 있었다.

오다 노부카네의 노년기 초상화.(출처 : 일본 위키피디아)
형의 명령으로 북 이세 나가노 가문長野家의 당주가 된 적도 있다.

  히데요시의 시대가 된 후에도 노부나가의 친동생이라는 이유 때문에 경의를 받았으나, 분로쿠 3년(1594)에 이루어진 토지조사檢地에서 부정을 저지른 것이 적발된 데다, 직무태만까지 겹쳐 영지를 몰수改易당했다. 훗날 히데요시의 오토기슈(御伽衆, 역주 : 주군이나 귀인을 가까이서 섬기며 말상대를 하거나 재담을 들려주는 자)로 부활하여 탄바 히카미 군丹波氷上郡 카이바라柏原 3만 6천 석(이설 있음)을 영유했다.

  케이쵸 19년(1614) 7월, 정세가 긴박해지던 가운데 히데요리가 대불공양을 올리기 위해 입경하느냐 여부를 놓고 논의가 계속되던 중, 노부카네는 피를 토하고 사망했다. 카타기리 카츠모토片桐且元가 짐독鴆毒을 마시게 해 독살했다는 말도 있다. 독살당했다는 걸 그대로 신용할 순 없으나, 미묘한 시기에 급사하였기 때문에 이러한 소문이 퍼지게 된 것이리라. 단지 마나세 겐사쿠曲直瀬玄朔의 진료기록 같은 걸로 확인해보면 변사한 것은 아니며, 음주飮酒가 원인이 되었던 건지도 모른다.

  노부카네는 과거 히데요시와 적대하였던 적이 있으며, 분로쿠 3년(1594)에 한번 영지를 몰수당했을 뿐 아니라 자기 딸이 히데요시의 첩(히메지도노姫路殿)이 되어버렸던 사정까지 감안한다면 히데요시에게 맺힌 감정이 있었으리라 생각되며, 그가 오래 살았다고 하더라도 오사카 측에서 활약했으리라고 장담할 순 없다. 실제로 그의 장남인 (오다) 노부시게信重는 여름 전역 당시 토쿠가와 편에 가담하여 종군한 바 있다. 


덧글

  • 함부르거 2018/04/15 14:50 # 답글

    노부나가의 조카 중에서 요도도노 말고 히데요시의 첩이 된 사람이 또 있었군요. 히데요시란 인간의 욕망은 알 것 같은데도 또 모를 부분이 있다는 감정이 듭니다. ^^
  • 3인칭관찰자 2018/04/15 19:43 #

    조카에 그치지 않고 노부나가의 딸내미 중 하나(산노마루도노)도 측실로 삼았죠(.....)

    그리고 실제로 있었던 이야기라곤 장담할 수 없지만 가모 우지사토에게 시집간 노부나가의 둘째 딸에게도 추파를 던지다 거절당했다던가.... 노부나가에게 맺힌 게 많았나보다,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 無碍子 2018/04/18 21:18 #

    히데요시가 노부가나의 여동생 오이치를 짝사랑했다는 소문이있었지요.
  • 3인칭관찰자 2018/04/18 22:22 #

    無碍子 // 네.(소문의 영역이긴 하지만) 오이치를 짝사랑했던 히데요시의 연정은 그녀가 남긴 딸인 챠챠에게로 옮겨갔다... 는 식으로 매듭지어지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5178
755
30700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