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한도 카즈토시] 이자와 모토히코와의 전국시대 이야기 (2) 역사



  <한도 카즈토시半藤一利>

  쇼와 5년(1930) 도쿄에서 출생. 쇼와 28년(1953)에 도쿄대학 문학부를 졸업한 후 분게이슌쥬文芸春秋에 입사.《슈칸분슌週刊文春》《분게이슌쥬》편집장 / 분게이슌쥬 전무이사 / 고문역 등을 역임하였다. 저서로는《일본에서 가장 길었던 하루》,《성단 - 쇼와 텐노와 스즈키 칸타로,《레이테 앞바다 해전》,《싸우는 이시바시 탄잔》,《소련이 만주로 침공한 여름》,《진주만의 날》,《머나먼 섬 과달카날》,《세이쵸 씨와 시바 씨》,《그 후의 카이슈》,《카후 씨의 전후》등이 있다. 헤이세이 5년(1993)에《소세키 선생님. 어쩌면漱石先生ぞな、もし》으로 제 12회 닛타 지로 문학상을, 헤이세이 10년(1998)에《노몬한의 여름ノモンハンの夏》으로 제 7회 야마모토 시치헤이 상을, 헤이세이 18년(2006)에는《쇼와사昭和史》(全 2권)로 마이니치 출판문화상 특별상을 수상했다.(역주 : 나츠메 소세키夏目漱石의 손녀사위다. 이 분 저서 중《쇼와사》(全 2권)는 국내에도 간행되었던 바 있음.)


  <이자와 모토히코井澤元彦>

  작가. 1954년 아이치 현 태생. 와세다대학 법학부를 졸업한 후 TBS에 입사. 보도국 기자 시절인 1980년에《사루마루 환시행猿丸幻視行》으로 제 26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한 이후, 작가활동에 전념하였다. 역사 미스테리들을 집필하는 한편 독자적인 역사관으로 일본사를 되묻는《역설의 일본사》시리즈 등을 통해 새로운 일본 / 새로운 일본인관을 제시하고 있다. 주된 저서로《텐노가 되려 했던 쇼군》,《역설의 일본 역사관》,《중국 - 지구인류의 난제,《이자와식「일본사 입문」강좌》,《영걸의 일본사》,《新 이자와식 일본사 집중 강좌》등이 있다.(역주 : 국내 정발된 역사소설《야망패자》=《무사》의 저자이며, 후쇼샤의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에 가담한 적 있다. 흔히 말하는 "일본 우익" 성향)


  새로운 권위 = 신이 되려 했던 사나이

  이자와 : 노부나가에 대한 또다른 오해가 '노부나가는 신이 되려 했다' 는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노부나가 / 히데요시와 교류를 가졌던 선교사 루이스 프로이스가 예수회 총장에게 보낸 보고서에, "노부나가는 자기 자신이 신체神体이며, 살아있는 신불神仏이라고 말했습니다." 고 기록하며, "그를 숭배하면 장사가 번창하고 수명이 연장되는 이익을 누릴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라고 부언하였던 것입니다. 말하자면 노부나가는 "눈에 보이지 않는 신불을 섬기기보단 현실세계에서 나라를 번영시키고 현세에 이익을 가져다주는 나를 신앙하라." 는 식의 말을 했던 것 같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노부나가의 이 발상을 바보 취급하지만, '신이 된다' 는 것은 기실 훗날에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가 성취한 거잖아요. "죽어서 신이 되겠다." 고 유언하여 닛코 토쇼 궁日光東照宮의 토쇼다이곤겐東照大権現으로 숭배받았죠. 토쇼다이곤겐이란 '아즈마테라스アズマテラス'. 즉 동일본을 다스리는 신이지요. 그 아이디어의 원안은 노부나가로부터 나왔던 것입니다. 정작 본인은 실패하고 말았지만.

  한도 : 그러기 전에 아케치 미츠히데明智光秀에게 살해당했으니 말이죠. 하지만 노부나가는 아즈치 성에다 '신의 돌神の石'을 세웠다던데요?

  이자와 : 아즈치 성 1층에 '봉산盆山' 이라는 자연석을 안치하도록 했지요. 프로이스는 이를 "일종의 신체神体다." 고 기록하고 있는데, 정말로 그랬으리라 생각됩니다.

  한도 : 결국 노부나가는 본인이 신으로서 숭배받기 위한 구색은 갖추어 놓은 상태였군요.

  이자와 : 그러네요. 그런데 어째서 노부나가가 '신이 되겠다' 는 발상을 가지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천하의 주인이 되기 위해선 어떤 형태든 권위가 필요하지요. "어째서 너 같은 오와리의 시골뜨기 다이묘가 천하의 주인이란 거야?" 라는 물음에 어떻게 답해야 하는가. 노부나가는 칸파쿠関白가 되고 싶어했다는 사람도 있긴 하지만, 저는 노부나가가 그런 고루한 권위에 집착했으리라곤 생각지 않습니다. 그보다는 미증유未曾有의, 완전히 새로운 권위를 창조하려던 거겠죠.

  한도 : 그 경우의 '신神' 은 일본의 신이 아닌 크리스트교적인 신이 아니겠습니까? 프로이스가 일본에 오면서 크리스트교의 하느님도 데리고 왔습니다. 일본은 본래 다신교국가이기에 신으로 받들어진다 해도 크나큰 권능 같은 건 없습니다만, 서양의 하느님은 유일ㆍ절대적이지요. 노부나가는 그러한 존재를 알고서, 본인이 찾고 있던 권위를 발견했다고 생각하지 않았겠어요?

  이자와 : 그럴 가능성은 있습니다. 노부나가는 크리스트교에 꽤나 흥미를 갖고 있었으니까요.

  한도 : 그 때 거치적거리는 건 텐노天皇의 존재입니다. 그가 신이 되는 데는 현인신現人神인 텐노의 존재가 방해물로 작용하죠. 당시 텐노가 갖고 있던 권능이라면 연호 변경 / 황위 계승 / 관위 서임권 / 제사(=국가기도) / 역법 제정인데, 노부나가는 이들을 모조리 직접 관장하려 했던 것 같습니다. 기실 저는, 노부나가는 텐노의 권위를 탐내지 않았는가, 하는 가설을 세워보고 있습니다만.

  이자와 : 그 점에 대해선 헤이세이 11년(1999)에 벌어진 아즈치 성 발굴조사 때 재미있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혼마루 터에 텐노를 영접하기 위한 어전御殿 비슷한 게 건립되어 있었던 듯한데, 그 어전은 아즈치 성의 텐슈天主에서 내려다보이는 높이에 위치해 있었다고 합니다. 이 점을 감안한다면 노부나가는, 본인이 텐노보다도 웃전이라는 의식을 갖고 있었다고 할 수 있겠네요.

  한도 : 이자와 씨는 복원된 아즈치 성에 가 보셨습니까?

  이자와 : 여러 번 가 봤지요. 나이토 아키라內藤昌라는 건축사가建築士家 분께서 5~6층 텐슈 부분을 실물 크기로 복원하여 헤이세이 4년(1992)에 열린【 세빌리아 만국박람회 】에 출품하셨던 것을, 아즈치쵸安土町에서 양도받아【 아즈치 성 텐슈 - 노부나가의 저택 】이란 명칭으로 전시ㆍ공개하고 있죠. 나이토 선생은 30년 넘게 아즈치 성을 연구하신 분이지만, 그 분의 학설은 건축학계에선 이단시당하고 있어요. "이 시대의 성에 후키누케(吹き抜け, 역주 : 몇 개 층계를 천정이나 마루 없이 훤히 뚫어놓는 건축법)가 있는 건 이상하다. 그런 건 일본의 전통건축에는 없었다." 는 식으로요. 그러나 저는 그러한 건축 스타일도 당시 일본에 체재하던 선교사들로부터 배운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한도 : 모모야마 시대의 <교토 시내 시외 그림洛中洛外図>에 크리스찬 교회 비슷한 건축물이 그려져 있는데, 지붕 형태를 보면 복원된 아즈치 텐슈와 판박이입니다. 성에 후키누케가 있는 게 신기한 것은 아니지요.

  이자와 : 그리고 복원된 아즈치 성 지하엔 불탑仏塔이 있습니다. 이는《아즈치사시즈安土指図》라는 아즈치 성 설계도에도 기재되어 있으며《신쵸코우키信長公記》의 기술과도 일치하는 부분이기에 만들어진 것인데, 역사학 쪽 선생님들은 "지하에 불탑이 있는 건물 같은 건 본 적이 없다." 고만 하셨죠. 그러나《법화경法華經》을 보면, 석가釋迦의 올바른 가르침이 설파될 때 보탑宝塔이【 땅 속에서 솟구쳐 올라와 공중에 임재하였다 】며 지하에서 우르릉, 하면서 출현하는 클라이막스 장면이 존재합니다. 요즘의 학자 분들은 불교를 공부하지 않으시니 모르겠지만, 노부나가와 동시대를 산 사람이 지하에 있는 보탑을 본다면 '아, 그거구나.' 하고 알아채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노부나가는 텐슈가쿠에서 이를 내려다보는 거죠. 그렇게 생각한다면 아무리 봐도 아즈치 성은 '노부나가교信長敎' 의 신전이에요.(웃음)

  한도 : 그러고 보면 아즈치 성만이 '天主閣' 이라고 쓰죠. '天守閣' 이 아니라.

  이자와 : 네, 그렇습니다. 거기에다 산 위에 우뚝 솟아 있죠. 아무래도 노부나가는 높은 곳을 좋아했던 것 같아요. 아즈치 성으로 옮겨가기 전에 거주했던 기후 성岐阜城도 높은 산 위에 지어진 곳이었고.

  한도 : 흔히【 바보와 연기는 높은 곳으로 올라간다 】고 하지 않습니까.

  이자와 : 천재와 미치광이狂人는 종이 한 장 차이인 거니까요.(웃음)


출처 : 한도 카즈토시半藤一利 編著,《日本史はこんなに面白い》p.69 ~ 87. 文藝春秋, 2008.


덧글

  • 2018/02/26 11:1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2/26 14:1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1864
460
34633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