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한도 카즈토시] 이자와 모토히코와의 전국시대 이야기 (1) 역사



  <한도 카즈토시半藤一利>

  쇼와 5년(1930) 도쿄에서 출생. 쇼와 28년(1953)에 도쿄대학 문학부를 졸업한 후 분게이슌쥬文芸春秋에 입사.《슈칸분슌週刊文春》《분게이슌쥬》편집장 / 분게이슌쥬 전무이사 / 고문역 등을 역임하였다. 저서로는《일본에서 가장 길었던 하루》,《성단 - 쇼와 텐노와 스즈키 칸타로,《레이테 앞바다 해전》,《싸우는 이시바시 탄잔》,《소련이 만주로 침공한 여름》,《진주만의 날》,《머나먼 섬 과달카날》,《세이쵸 씨와 시바 씨》,《그 후의 카이슈》,《카후 씨의 전후》등이 있다. 헤이세이 5년(1993)에《소세키 선생님. 어쩌면漱石先生ぞな、もし》으로 제 12회 닛타 지로 문학상을, 헤이세이 10년(1998)에《노몬한의 여름ノモンハンの夏》으로 제 7회 야마모토 시치헤이 상을, 헤이세이 18년(2006)에는《쇼와사昭和史》(全 2권)로 마이니치 출판문화상 특별상을 수상했다.(역주 : 나츠메 소세키夏目漱石의 손녀사위다. 이 분 저서 중《쇼와사》(全 2권)는 국내에도 간행되었던 바 있음.)


  <이자와 모토히코井澤元彦>

  작가. 1954년 아이치 현 태생. 와세다대학 법학부를 졸업한 후 TBS에 입사. 보도국 기자 시절인 1980년에《사루마루 환시행猿丸幻視行》으로 제 26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한 이후, 작가활동에 전념하였다. 역사 미스테리들을 집필하는 한편 독자적인 역사관으로 일본사를 되묻는《역설의 일본사》시리즈 등을 통해 새로운 일본 / 새로운 일본인관을 제시하고 있다. 주된 저서로《텐노가 되려 했던 쇼군》,《역설의 일본 역사관》,《중국 - 지구인류의 난제,《이자와식「일본사 입문」강좌》,《영걸의 일본사》,《新 이자와식 일본사 집중 강좌》등이 있다.(역주 : 국내 정발된 역사소설《야망패자》=《무사》의 저자이며, 후쇼샤의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에 가담한 적 있다. 흔히 말하는 "일본 우익" 성향)


  파괴자壊し屋를 필요로 하는 난세乱世의 법칙

  한도 : 역사를 되돌아보면, 곳곳마다 짧지만 찬연했던 시대가 있지요. 중국에서도 남북조南北朝를 통일하고 만들어진 수나라는 고작 40년밖에 가지 못했고, 그 후 300년의 당나라 시대가 꽃을 피우죠. 송나라도 300년 간 이어졌지만 그 뒤를 이은 원 왕조는 대략 100년만에 끝납니다. 일본의 나라 시대도 대단히 번영을 누린 시대이지만 길게 잡아도 약 70년 만에 끝이 나고, 이후 헤이안조 350년 시대로 이어지지요.

  아즈치 모모야마 시대安土桃山時代도 길게 잡으면 30여 년, 짧게 잡으면 고작 25년밖에 안 됩니다. 그러나 고작 그 동안에 일본인들이 중세까지 축적하였던 것들이 파괴당하고, 일거에 근세로 돌입하게 됩니다. 그 뒤를 이어 바로 260년의 에도 봉건시대로 회귀하긴 합니다만, 아즈치 모모야마는 정말로 재미있는 시대가 아니었나, 하고 생각합니다. 이 시대의 개척자들이 바로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 / 토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뭐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도 좀 끼워줘도 괜찮으려나... 라는 관점은 어떠합니까?

  이자와 : 정말로 지당하시다 생각합니다. 역사의 거대한 흐름 속에는 군데군데 난세가 존재합니다. 왜나면, 사회의 질서와 규범은 100년, 200년이 지나면 아무래도 노후해버리기 마련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질서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존의 것을 한번 철저히 파괴해야만 합니다. 그러나 일본인은 새로운 것을 동경하는 면을 갖고 있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기존의 것을 부수고 싶어하진 않습니다. 그렇기에 호리에몬(역주 : 호리에 타카후미堀江貴文, 前 라이브도어 CEO) 같은 타입이 등장하면 반감을 가지게 마련이죠. "싸가지 없다." / "자기밖에 모른다." / "기성 가치를 파괴한다." 기실 이런 말들은 모두 노부나가와 히데요시가 들었던 말들입니다. 역사엔 그런 '파괴자' 가 없으면 안 되는 때가 있기 마련이죠.

  한도 : 그것도 '목숨을 건' 파괴자죠. 전국시대戰國時代 당시에 진심으로 파괴자가 되려 했다면, 언제 목숨을 빼앗겨도 이상하지 않을 테니까.

  이자와 : 목숨을 걸지 않고선 개혁改革을 성공시킬 순 없으니까요. 후세 사람은 노부나가의 천하통일을 방해하려했던 혼간사本願寺와 아시카가 요시아키足利義昭를 과거의 체제에 달라붙은 '수구파守舊派' 라 부르지만, 그 후의 역사를 우리들이 알고 있으니까 그럴 수 있는 것이지, 당시의 가치관으로선 명백히 노부나가 쪽이 범법자이자 반역자였던 겁니다.

  대개 과거의 권위權威라는 것은 기득권旣得權 위에 성립되어 있는 것으로, 그것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절대 이를 놓지 않으려 하기 마련입니다. 노부나가가 등장하던 시기, 타케다 신겐武田信玄이나 우에스기 켄신上杉謙信의 경우 당시로서는 대단한 기득권establishment층에 속해 있었죠.

  한도 : 세이와 겐지清和源氏의 혈통을 물려받은 타케다 가문武田家은 카마쿠라 시대鎌倉時代 이래 카이 지방의 슈고 지위甲斐守護職를 세습하였죠. 우에스기 가문上杉家은 아시카가 씨足利氏의 인척 집안으로 유력한 슈고다이묘守護大名가 되어, 대대로 막부로부터 칸토 칸레이関東管領에 제수되어 왔습니다. 당시의 무사들로선 막부에게 훈장과 지위를 하사받는 건 최대의 영예였으므로, 켄신이 칸토 칸레이가 되었다는 걸 안 신겐은 열화같이 화를 냈다고.(웃음) 뭐 어쨌든 간에, 신겐도 켄신도 명문 가문 출신이었기에 그 지위를 지키는 데 급급해하고 말았습니다.

  이자와 : 막부의 역직役職에 오른 켄신의 입장에선 카마쿠라 -> 무로마치室町 순으로 이어져 온 막부정치를 재건하려 도모하는 거야 당연하겠지요. 그러나 노부나가는 이를 파괴하고 짓부수려 했습니다. 그렇기에 켄신은 '도대체 뭐지. 저 사내는?' 하고 생각했겠죠.

  한도 : 노부나가는 명문이라 해도 오와리 지방 슈고다이 가문守護代家이라는 한미한 명가 출신(역주 : 노부나가는 오와리 남부 4군의 슈고다이인 키요스 오다 씨의 중신 그룹을 형성한 세 행정관三奉行 중 한 명의 후손)이었고, 히데요시쯤 되면 어디서 굴러먹던 말뼈다귀였는지도 알 수 없지요. 그러한 출신들이었기에 기존의 질서를 파괴하는 데 거치적거림이 없지 않았을까요.


  노부나가는 정말로 '잔인한 무신론자' 였는가?

  이자와 : 노부나가가 만만찮은 사람이라는 건, 부쇼군副將軍에 취임해달라는 아시카가 요시아키의 제의를 받았을 때 이를 거절한 걸 보면 알 수 있지요. 그 제안을 따르면 구체제舊體制 속에 그대로 편입되어 버린다는 것을 철저히 계산하고 있던 겁니다.

  한도 : 그렇지요. 흔히 '천하를 잡는다天下取り' 느니 '천하의 주인(天下人, 텐카비토)' 이니 하지만, 이 '천하天下' 라는 단어가 널리 쓰이게 된 시기는 노부나가 / 히데요시 / 이에야스가 등장한 이후입니다. 그 전까지는 켄신도 신겐도 '천하의 주인이 되겠다.' 는 말을 한 적이 없어요. 즉 이 무렵까진 막부=천하였으니까.

  이자와 : 막부幕府는 있었으나 천하라는 것은 별도로 없었지요.

  한도 : 그러한 시대에 노부나가는 "나는 지금의 막부 같은 건 필요없다. 그 대신 내가 천하의 주인이 되겠다." 고 생각했으니, 참으로 새로운 발상입니다. 이자와 씨. 노부나가 좋아하시죠?

  이자와 : 좋아합니다.(웃음) 저는 회사생활이 싫어서 그만둔 사람이다 보니 그와 같이 틀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사람이 좋아요. 그리고 노부나가는 대단히 오해받는 면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그는 '잔악殘虐한 무신론자無神論者' 라고 많이 불립니다만, 그것은 사실과 다릅니다.

  약간 마니악한 이야기가 되겠습니다만, 노부나가가 정토종淨土宗과 법화종法華宗에게 서로의 교의를 두고 공개토론을 하도록 한 '아즈치 종론安土宗論' 이라는 사건이 있었는데요. 당시는 종파들간의 세력다툼이 왕성하던 때로, 정토종과 법화종 사이에도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토론 결과는 정토종의 승리로 끝이 났는데, 이에 대해 다수의 역사학자들이 "노부나가가 법화종을 궁지로 몰아넣기 위해 짜고 친 논쟁이다." 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당시 모든 종교단체는 무장집단이었으므로, 그런 짓을 하다간 법화종 신도들이 봉기하여 커다란 반란을 일으켰을지도 알 수 없습니다. 그리고 노부나가의 일대기를 기록한《신쵸코우키信長公記》라는 1급 사료를 통해, 정토종 쪽에서 질의한 석가釋迦의 가르침을 표현하는 언어의 의미를 설명하지 못했기에 이 토론에서 법화종이 패배하였다, 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후 법화종 측은 자신들의 패배를 인정하는 사죄문을 노부나가에게 제출하게 됩니다.

  노부나가는 흔히 "히에이 산을 통째로 불태우고 학살했다." "잇코종 신도들을 도륙하고 다녔다." 는 비난을 받습니다만, 겐키 원년(1570) 이래 11년이란 세월동안 싸움을 벌였던 혼간사本願寺조차, 마지막에 강화講和를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전원이 사면赦免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혼간사는 모든 죄를 용서받아 잇코종一向宗의 존속은 물론 전도사업도 허가받습니다. 결국 노부나가가 혐오하였던 건 종교 그 자체가 아니라, 종교단체가 무장하여 정치政治에 관여하는 것이었지요. 그렇기에 상대가 일단 무기를 버리고 항복한다면 목숨을 거두지 않고, 신앙의 자유도 보장하였습니다. 히에이 산比叡山도 결국 방화ㆍ토벌당하긴 했지만, 천태종天台宗에 대해 금교령禁敎令 비슷한 것이 내려진 것도 아니었고요.

  한도 : 노부나가가 히에이 산을 방화ㆍ토벌하기 전, 히에이 산은 아사쿠라 씨朝倉氏를 지원하고 있었죠.

  이자와 : 아시카가 요시아키의 편을 들어, 노부나가에게 쫓겨 도망쳐온 아자이浅井ㆍ아사쿠라 씨를 비호해주었습니다. 전투의 선봉先鋒에 선 건 아니었지만, 反 노부나가 세력에게 기지基地를 제공해주면서 후방지원을 하고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한도 : 노부나가는 "계속 그렇게 아사쿠라를 응원하겠다면 모두 불태워 죽이겠다. 각오하라." 고 몇 번이나 경고를 보낸 상태였습니다. 히에이 산이 노부나가의 경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였다면 그 방화ㆍ토벌은 아마 일어나지 않았을 겁니다. 그 점을 간과한다면 노부나가가 느닷없이 "떙중들이 성가셔!!" 라면서 히에이 산을 도륙해버리는 것처럼 보이게 되지만요.


출처 : 한도 카즈토시半藤一利 編著,《日本史はこんなに面白い》p.69 ~ 87. 文藝春秋, 2008.


덧글

  • 하니와 2018/02/17 01:11 # 삭제 답글

    이자와... 저 양반 지독한 혐한 아닌가요?
  • 3인칭관찰자 2018/02/17 09:28 #

    요즘은 좀 잠잠하지만 새역모에서 활동하던 2000년대 중반엔 노골적으로 한국 까대던 전력이 있죠. 사실 이 사람 글은 그냥 패싱하는 게 옳을 것 같지만, 그럼에도 그가 새역모에 가담하기 이전인 2001년에 한국에 정발된 역사소설《야망패자》(개정판《무사》)는 그 당시 일본 전국시대 파던 사람들에게 상당히 많은 영향을 미쳤던지라 100% 부정해버리기엔 약간은 아깝기도 해서요.

    그의 발언이 절반(대담집이니까)인 이 글도 독을 지닌 음식이라 할 수 있지만 이를 어떻게 써먹느냐에 따라 경우에 따라선 강장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물론 그의 정치사상이나 시사적 견해에 동조한다는 건 절대 아닙니다.
  • 도연초 2018/02/17 17:15 # 답글

    새역모의 인물인만큼 한국인에게는 꽤 악명높은 인물이긴 합니다만 정치적인 주제를 거르면 역사 해석이 좀 특이한, 나쁘게 말하자면 독자연구하는 면이 강한 사람 아닐까 합니다.

    이를테면 미나모토노 요시츠네의 재해석이나 후지와라노 야스히라의 재평가라거나 아시카가 요시노리의 재평가에 대한 글이 제가 그 사람을 처음으로 접한 계기였었죠.
  • 3인칭관찰자 2018/02/17 19:58 #

    추리소설로 문필가 데뷔하면서 문학상까지 받고 시작한 인물이라 그런진 몰라도, 사학 전공자가 아니라는 약점을 특유의 날카로운 촉과 재미있는 글빨로 커버하던 인물이라 대체적으로 특이하면서도 그럴듯한 해석과 주장을 많이 하던 사람으로 기억합니다. 나쁘게 말하자면 말씀대로 독자연구가 많은 인물이었고요.

    저도 소싯적에 이 사람의 저작인 '역설의 일본사' 겐페이전쟁시대 편을 사서 본 적이 있는데, 요시츠네가 오슈 후지와라 씨에게 배신당하지 않고 힘을 합쳐도 요리토모를 이기지는 못했을 것이다... 는 내용은 지금도 어렴풋이 기억하고 있습니다. 새역모 건 때문에 그 후속권을 사보진 않게 되었지만요.
  • 도연초 2018/02/17 20:27 #

    역사학 비전공자이며 소설가 출신임에도 일본 국내에서 역사 관련으로 대중적인 존재라면 김진명과 비슷한 성향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또 다르게 보면 경솔한 역사해석을 자주 내놓는 설민석이나 재야사학 관련 인물들에 가깝다는 생각도...)
  • 3인칭관찰자 2018/02/17 21:50 #

    뭐 이자와는 김진명 정도로 저서가 베스트셀러급으로 팔리는 잘 나가는 작가도 아니며, 정치성향도 김진명과는 달리 극우 성향입니다만, 소설가의 입장에서 특유의 '국뽕'을 전도하고 타 국가, 타 민족에 대해 과도한 배타주의를 드러내는 점은 분명 닮은 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또 다른 차이라면 김진명은 주로 소설을 써서 자기 사상을 드러내는 대신, 이자와는 요즘 본업인 추리소설은 안 쓰고 거의 역사책만 내놓고 있다는 정도일까요.)
  • 2018/02/18 22:4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2/19 13:5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1864
460
34633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