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오사카의 진》토요토미 제장諸將 인물열전 (完) 역사



  이 글은 2015년 8월에 출간된 신인물문고新人物文庫 353《여기까지 알아냈다! 오사카 전쟁과 토요토미 히데요리ここまでわかった! 大坂の陣と豊臣秀頼》에 수록된〈오사카 전쟁 무장열전 - 토요토미 측의 제장〉(p.194~213)을 번역한 글로, 필자는 토쿠가와 뮤지엄徳川ミュージアム 소속 연구원이신 호리 토모히로堀智博 님입니다. 위 책은 현재 종이책, 그리고 아마존 킨들 등의 전자서적을 통해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는 책입니다. 가능한 한 필요한 부분만 번역하겠으며, 절대로 배포나 불법공유 목적으로 올리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여기서 명확히 하겠습니다.


  <호리 토모히로堀智博>

  1979년 기후 현岐阜県에서 출생. 토쿠가와 뮤지엄 연구원. 논문으로〈모리 테루모토毛利輝元와 오사카 전쟁〉(야마모토 히로후미山本博文 / 호리 신堀新 / 소네 유우지 編《거짓된 히데요시 상像을 때려부순다》, 카시와쇼보柏書房) 등이 있다.

  ※ ①은 생몰년 ②는 출신 ③은 오사카 전쟁 시기의 신분ㆍ코쿠다카石高


  ◆ 나이토 모토모리(内藤元盛, 사노 도우카佐野道可)

  ① 에이로쿠 9년(1566) ~ 케이쵸 20년(1615) 5월 21일
  ② 시시도 씨宍戸氏
  ③ (前) 나가토 지방長門国 아라타키 산성 성주荒滝山城主

  모리 테루모토毛利輝元에겐, 오사카 전쟁 당시 토요토미 측이 승리할 경우에 대비하여 은밀히 오사카 성으로 원군을 파병하였다는 일화가 전해지고 있다. 이때 테루모토의 밀명을 받들었다는 인물이 바로 나이토 모토모리이다. 모토모리는 토요토미 편에 서서 싸웠고, 전후 포박된 후에도 테루모토와의 관계를 끝까지 밝히지 않은 채 자결하였다. 그 결과 모토모리는, 모리 가문을 지켜낸 비극의 충신으로서 지금까지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사료에 기반을 두어 보면, 모토모리의 오사카 농성은 테루모토의 명령과는 관계가 없었다. 왜냐하면 모토모리는 오사카 전쟁이 시작되기 27년 전에 이미 테루모토의 비위를 거슬러 모리 가문에서 쫓겨나 있었고, 이로 인해 생활의 터전을 잃은 모토모리는 자신의 의지로 오사카 성에 입성했던 것이다.


  ◆ 나가오카 오키스에(長岡興季, 코메다 코레스에米田是季)

  ① 텐쇼 13년(1585) ~ 만지 원년(1658) 1월 8일
  ② 아시카가 씨足利氏의 가신 코메다 씨米田氏
  ③ (前) 호소카와 가문 중신細川家重臣

  나가오카 오키스에는 그 아버지 대부터 부젠 호소카와 가문을 섬긴 중신이었으나, 케이쵸 12년(1607)에 주군 (호소카와細川) 타다오키忠興의 분노를 사 호소카와 가문을 떠났다. 그 후 오키스에는 토요토미 히데요리의 초빙을 받아 오사카 농성전에 참가한다. 전쟁 중에는 오오노 하루나가大野治長 산하의 사무라이타이쇼侍大将로 임명되어, 병력 200기를 이끌고 하치스카 요시시게蜂須賀至鎮의 군대를 야습하는 등의 활약을 보였다.

  전후 오랫동안 키나이畿內 지역에서 잠복하고 있던 오키스에는 옛 주인인 호소카와 가문에 복직을 타진하였다. 당주 타다토시의 입장에선 오키스에가 선대先代 타다오키에게 범한 무례함은 쉽사리 용서할 수 있는 게 아니었으나, 오키스에의 재지才智는 크게 인정하는 바였기에 겐나 9년(1623) 8월, 오사카 잔당들에게 사면이 포고된 것을 계기로 복직을 허락하였다.


  ◆ 반 단에몬 나오유키(塙団右衛門直之, 카츠타다勝忠)

  ① 에이로쿠 10년(1567) ~ 케이쵸 20년(1615) 4월 29일
  ② 토오토우미 지방 요코스카遠江横須賀
  ③ (前) 카토 요시아키加藤嘉明의 가신

  반 단에몬 나오유키는 카토 요시아키를 섬겼으나, 케이쵸 5년(1600)에 벌어진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저지른 군율위반을 책망받아 (카토 가문을) 뛰쳐나갔다.

  반은 그 후 오래도록 유랑생활을 보냈던 듯하며, 그 동안 카토 가문의 옛 친구에게 보낸 편지가 남아 있다.(《사나다 유키무라와 오사카 전쟁真田幸村と大坂の陣》) 거기에 따르면【 정처 없는 세상인지라 이제 만나볼 일도 없겠지. 】라며 앞날을 내다볼 수 없는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면서도,【 정처 없는 세상인 만큼 다시 만나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군. 】이라 마무리짓는데, 기대와 낙담 속에 흔들리는 반의 심정이 묻어져 나오는 글이다.

  그 후 오사카에 입성한 반은 카시이 전투樫井の戦い에서 공적을 서두른 나머지, 적군에 단기필마로 달려들었다가 목숨을 잃고 말았다.


  ◆ 호소카와 오키아키細川興秋

  ① 텐쇼 12년(1584) ~ 케이쵸 20년(1615) 6월 6일
  ② 호소카와 타다오키細川忠興의 차남
  ③ (前) 부젠 나카츠 성주豊前中津城主. 2만 5천 석

  형 (호소카와細川) 타다타카忠隆가 폐적廢嫡되면서 오키아키는 호소카와의 가독家督을 상속하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그러나 케이쵸 9년(1604),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의 주선을 받들어 급작스레 3남 (호소카와) 타다토시忠利의 가독상속이 결정되었고, 그 대신 오키아키는 토쿠가와 가문에 보내는 인질로서 에도로 향하게 되었다. 이 처치에 낙담한 오키아키는 엄청난 실의에 빠져 도망치고 말았다.(요시무라 토요오吉村豊雄,《근세 다이묘 가문의 권력과 영주경제近世大名家の権力と領主経済》)

  그 후 은둔해 살던 오키아키는 케이쵸 19년(1614)에 토요토미 측의 초빙을 받아 오사카로 입성하였다. 여름 전쟁에서 그는 피폐상태에 빠진 모리 카츠나가毛利勝永를 감싸면서 분전하여, 그 용맹한 모습에 적군이었던 이케다 테루마사(池田輝政, 역주 : 원문의 오류. 테루마사는 2년 전(1613)에 이미 병으로 죽고 없었다)도 넋을 놓고 칭찬하였다고 한다. 오사카가 함락된 후 오키아키가 포박되어 오자, 이에야스는 그의 아버지 타다오키가 그동안 토쿠가와 가문에 바쳐온 충절을 감안하여 오키아키를 사면해주려 했으나, 타다오키가 이를 고사固辭하고 아들을 처단해버렸다.


  ◆ 와쿠 소우제和久宗是

  ① 텐분 4년(1535) ~ 케이쵸 20년(1615) 5월 7일
  ② 출신불명
  ③ (前) 다테 가문 가신伊達家家臣. 2,000석

  와쿠 소우제는 미요시 3인중三好三人衆ㆍ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를 섬긴 후, 토요토미 히데요시의 비서로 일했다. 히데요시를 섬길 당시 소우제는 중개역으로서 對 다이묘 교섭大名交涉에 종사하였고 특히 텐쇼 18년(1590)에 소우제가 다테 마사무네伊達政宗에게 보낸 편지는 연구사적으로 유명한 문서이다.(야마다 쿠니아키山田邦明,《전국의 커뮤니케이션戦国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 소우제의 노력에 의해 간발의 차이로 카이에키를 면한 마사무네는, 소우제를 높이 평가해 많은 녹을 주고 등용했다.

  그러나 케이쵸 19년(1614)이 되자 소우제는, 죽은 히데요시의 은의恩意에 보답하기 위해 다테 가문을 떠나 오사카로 입성하였다.

  소우제 본인은 전사하였으나, 소우제와 함께 오사카 성에 농성하였던 차남 제안是安은 마사무네의 비호 속에 다시 다테 가문 가신이 되어, 와쿠 집안을 후세에 남겼다.


  ◆ 와타나베 타다스渡辺糺

  ① 생년월일 미상 ~ 케이쵸 20년(1615) 5월 7일
  ② 셋츠 와타나베 당摂津渡辺党
  ③ 토요토미 가문 가신伊達家家臣. 500석

  와타나베 타다스는 토요토미 히데요시 시대부터 토요토미 가문을 섬긴 후다이 가신이다. 오사카 兩 전역에서 전선에 나가 지휘관으로서 활약하였음에도 토요토미 측의 열세는 바꾸지 못하여, 케이쵸 20년(1615) 5월 7일 오사카 함락의 날을 맞았다. 와타나베는 불타오르는 성내의 센죠시키千畳敷에서 히데요리가 자결하는 모습을 확인한 후 '이제는 끝났구나.' 고 각오, 차남과 3남을 베어 죽인 후, 어머니 쇼에이니正栄尼와 함께 자결하였다. 한편으로 장남만은 와타나베 가문의 총령으로서 가문을 남기기 위해 성 밖으로 도망보냈다고 한다.

  한편, 와타나베는 히데요리의 무술사범을 맡을 정도로 창술에 뛰어나, 그의 창술은 오사카 전쟁에서 살아남은 부하들에 의해 '와타나베류渡辺流' 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보급되었다.(《本朝武芸小伝》)


덧글

  • 키키 2017/12/31 20:54 # 답글

    와쿠 소우제도 오사카성에 있었군요.
    잘 읽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3인칭관찰자 2017/12/31 21:21 #

    80대의 나이에도 오사카에 입성하여 죽는 길을 선택한 걸 보면 어떤 면에선 대단한 각오를 했던 건지도요. 감사합니다. 키키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2018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
  • Sizz 2018/01/02 00:34 # 삭제 답글

    아내한테만 따뜻하고 아들들에겐 차가운 남자 호소카와 타다오키 ㄷㄷㄷㄷ, 번역 늘 감사드립니다 새해복많이받으세요
  • 3인칭관찰자 2018/01/02 14:34 #

    장남은 폐적, 차남은 강제할복.. ;;;; 셋째 아들이면서 본가를 상속하는 행운을 누린 타다토시 입장에서도 타다오키는 겁나는 아버지이지 않았을까 싶네요.

    시즈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
  • 라라 2018/01/09 05:13 # 답글

    호소가와는 무슨 드라마에서 본 듯한데 저런 결말이군요. 도구가와가 번이동 시키며 소란 잠재우지 못하면 뺏았으려하니 씨름 대회 열어 적들을 유인 학살하던데
  • 3인칭관찰자 2018/01/09 22:11 #

    호소카와 가문은 나중에 54만 석 영주로 영전하지만 한편으로는 저런 에피소드도 존재했던 것 같더군요.

    뒤에 말씀하신 그건 야마우치 가문이 쵸소카베 모리치카의 옛 영지에 봉해졌을 때 저항하던 쵸소카베 옛 부하들 학살한 사건 아니었나 싶습니다. 계략에 걸려들어 수백 명이 살해당했다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2965
425
33574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