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오사카의 진》토요토미 제장諸將 인물열전 (1) 역사



  이 글은 2015년 8월에 출간된 신인물문고新人物文庫 353《여기까지 알아냈다! 오사카 전쟁과 토요토미 히데요리ここまでわかった! 大坂の陣と豊臣秀頼에 수록된〈오사카 전쟁 무장열전 - 토요토미 측의 제장〉(p.194~213)을 번역한 글로, 필자는 토쿠가와 뮤지엄徳川ミュージアム 소속 연구원이신 호리 토모히로堀智博 님입니다. 위 책은 현재 종이책, 그리고 아마존 킨들 등의 전자서적을 통해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는 책입니다. 가능한 한 필요한 부분만 번역하겠으며, 절대로 배포나 불법공유 목적으로 올리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여기서 명확히 하겠습니다.


  <호리 토모히로堀智博>

  1979년 기후 현岐阜県 출생. 토쿠가와 뮤지엄 연구원. 논문으로〈모리 테루모토毛利輝元와 오사카 전쟁〉(야마모토 히로후미山本博文 / 호리 신堀新 / 소네 유우지 編《거짓된 히데요시 상像을 때려부순다》, 카시와쇼보柏書房) 등이 있다.

  ※ ①은 생몰년 ②는 출신 ③은 오사카 전쟁 시기의 신분ㆍ코쿠다카石高

  오오노 하루나가(大野治長, 형) / 오오노 하루후사(大野治房, 동생)

  ① 생년월일 미상 ~ 케이쵸 20년(1615) 5월 8일
  ② 오오쿠라쿄노츠보네大蔵卿局의 아들들
  ③ 오사카 측 총대장, 1만 석(형) / 군단장, 5천 석(동생)

  오오노 하루나가 / 하루후사는 토요토미 가문을 대표하는 자들로, 때로는 서로 대립하기도 하면서 (토요토미豊臣) 히데요리秀頼와 요도(淀, 역주 : 토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의 첩. 히데요시의 적자嫡子 히데요리의 생모)를 위해 분주한 형제들로 이름 높다.

  두 사람은 요도의 유모乳母가 낳은 아이들이었다. 그렇기에 요도는 형제를 굳게 신뢰했으며, 케이쵸 3년(1598)에는 귀애하는 아들 히데요리의 경호부대장警護番隊長을 하루나가에게 맡겼다. 이같이 친밀한 관계 때문에 하루나가와 요도의 관계를 의심하는 추문醜聞이 세간에 오르내린 바 있다. 그 후인 케이쵸 4년(1599),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 암살밀모에 가담하였다는 혐의로 하루나가는 시모우사 유우키下総結城로 유배되고 만다. 얼마 안 가 사면받은 하루나가는 이에야스의 막하旗下에 가담하여, 세키가하라 전투関ヶ原の戦い에 참전한 후 오사카 성으로 복직하였다.

  케이쵸 19년(1614)에 이르러 지금까지 (토요토미 가문의) 정무를 담당하였던 카타기리 카츠모토片桐且元가 도망친 후, 다른 적임자가 없었기에 히데요리ㆍ요도와 친밀한 관계였던 두 사람이 급거 대표로 선출된다.

  그 후 전쟁이 벌어지자, 형 하루나가는 토쿠가와 측과 강화를 모색해나갔던 데 비해, 동생인 하루후사는 강공을 벌여 야마토 코오리야마 성大和郡山城을 함락시키고, 이어서 사카이堺 시가지를 방화하는 등 종시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이처럼 형제는 공수양면에서 활로를 모색하려 했으나, 토요토미 가문의 멸망은 피할 수 없었다.


  카타기리 카츠모토片桐且元

  ① 코지 2년(1556) ~ 케이쵸 20년(1615) 5월 28일
  ② 오우미 카타기리 씨近江片桐氏
  ③ 야마토 타츠타 번주大和龍田藩主, 2만 8천 석

  카타기리 카츠모토라면 츠보우치 소요坪内逍遥가 제작한 사극《오동나무 잎사귀桐一葉》로 유명하나, 그 반생半生은 의외로 그닥 알려진 것이 없다. 젊은 시절 일곱 자루 창七本槍의 일원으로서 무공을 쌓았으나, 토요토미 히데요시의 통일사업이 진척되어가는 가운데 내정담당으로 부서를 옮겨, 이윽고 정권을 지탱하는 유력한 관료로 성장해나가게 된다.(소네 유우지曽根勇二《카타기리 카츠모토》) 케이쵸 5년(1600)에 벌어진 세키가하라 전투에 의해 이시다 미츠나리石田三成를 위시한 (정권) 중핵을 이루던 자들이 쓸려나가면서, 그 대타로 카츠모토가 토요토미 가문의 정무를 도맡게 된 것이다.

  카츠모토는 토요토미 가문의 총의에 기반하고, 토쿠가와 이에야스의 의향을 따라 집정을 해 나갔으나(아토베 신跡部信《토요토미 히데요시와 오사카 성》), 호코사 종명사건方広寺鐘銘事件을 계기로 이에야스가 토요토미 가문에 순종恭順할 것을 다그치자 토요토미 내부의 의견은 양분되어 버렸다. 토요토미 가문 존속을 위해서라면 이에야스의 요구대로 오사카 성을 넘겨주는 것도 상관없다는 태도였던 카츠모토를 요도 일파가 용납하지 못하여 양자는 결렬수순에 진입, 카츠모토가 오사카 성을 퇴거했다.

  그 후 전쟁이 시작되자 카츠모토는 선봉이 되어 토요토미 군을 공격하였다. 지금까지 토요토미 가문 존속을 위해 힘을 써 왔음에도, 얄궂게도 이제는 그들을 멸망시키는데 손을 빌려주고 만 것이다. 


  키무라 시게나리木村重成

  ① 생년월일 미상 ~ 케이쵸 20년(1615) 5월 6일
  ② 쿠나이쿄노츠보네宮内卿局의 아들
  ③ 시동 우두머리小姓頭, 800석.

  키무라 시게나리에게는 다양한 일화가 전해지나, 그의 실상에 대해선 명확하지 않은 점이 많다. 케이쵸 16년(1611)에 토요토미 히데요리가 입경하였을 때 수행을 허가받은 측근들 가운데서 그의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야마구치 현山口県 문서관 소장〈토요토미히데요리고죠라쿠노시다이豊臣秀頼御上洛之次第〉)

  위 사료에 따르면 시게나리는 히데요리와 대단히 친밀한 관계였다는 걸 알 수 있으나, 정무에 대한 관여도로 보자면 시게나리는 표면적으로 활동한 기록을 찾아볼 수가 없다. 그리고 시게나리가 영유하던 800석 녹봉은, 토요토미 가문 내에서도 특별히 많은 수치였던 건 아니었다.(〈킨리고후신쵸禁裏御普請帳〉) 그렇기에 당초 시게나리는 요직에 취임해 있던 자는 아니었던 걸로 보인다. 시게나리가 히데요리를 가까이에서 섬기고 있던 것도 따지고 보면 실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기보단, 히데요리 유모의 아들이었던 시게나리의 출신배경에서 유래한 것이었다.

  그러나 그 후 전쟁이 터지자, 시게나리는 수만 사졸을 거느리는 군단장으로 변신했다. 당시 토요토미 가문은 중신층重臣層 유출이 심각하여, 인재고갈人材枯渴에 허덕였다. 그 결과 시게나리처럼 무명無名에다 전투경력戰績이 없는 인물까지도 전선에 투입시키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그럼에도 시게나리는 어떻게든 부대를 지휘하여, 이마후쿠 전투(今福の戦い, 오사카 겨울 전쟁大阪冬の陣 최대의 결전)에서 첫 출진한 몸임에도 사타케 요시노부佐竹義宣의 군대와 호각지세로 싸우는 활약을 보였다.


  쵸소카베 모리치카長宗我部盛親

  ① 텐쇼 3년(1575) ~ 케이쵸 20년(1615) 5월 15일
  ② 쵸소카베 모토치카長宗我部元親의 4남
  ③ (前) 토사 지방 통치자土佐国主. 24만 석.

  쵸소카베 모리치카가 세키가하라 패전으로 영지를 몰수당한 후부터 오사카로 입성하기에 이르는 과정은 의외로 알려져 있지 않다. 기실 그동안 모리치카는 토사의 옛 영지로 복귀하기 위해 토쿠가와 막각幕閣을 상대로 복직운동을 벌이고 있었다.(히라이 카즈사平井上総,《낭인 쵸소카베 모리치카와 옛 신하들》) 그런 와중에 모리치카가 옛 가신에게 보낸 편지가 남아있는데, 거기에는【 가문이 재건되기만 하면 당장 복직帰参하라. 】고 적혀 있다. 모리치카가 옛 영지인 토사에 강한 집착을 품고 있었음을 엿볼 수 있다.

  그러나 영지를 몰수당한 지 14년이 지났음에도 변변한 성과는 거두지 못했고, 일설에 따르면 테라코야(寺子屋, 역주 : 일본식 서당)에서 훈장으로 일할 정도로 영락해 있었다 한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그가 토사 지방을 주겠다는 조건을 내건 토요토미의 초빙招聘에 응했던 건 지극히 당연한 일이리라.

  모리치카는 약 5천 명의 사졸을 지휘하여 전쟁에 참가, 오사카 와카에若江에서 토도 타카토라藤堂高虎 부대와 격돌했다. 토도 부대는 쿠와나 요시나리桑名吉成를 위시한 옛 쵸소카베 신하들을 많이 고용하고 있었기에, 서로를 속속들이 아는 동향인들끼리 죽고 죽이는 사태가 벌어졌다. 모리치카의 이러한 분투에도 불구하고 오사카는 함락되었으며 그 자신도 참수형에 처해져, 옛 영지는 고사하고 쵸소카베의 혈맥조차 끊기고 말았다.


덧글

  • 키키 2017/12/28 00:36 # 답글

    오랜만에 전국이야기이군요. 번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노 하루나가와 요도도노의 관계에 대해선 언급이 없나보군요 ㅎㅎ
    저는 강력하게 의심합니다만,

    키무라 시게나리가 당당하게 도쿠가와 이에야스에게 일갈하던 일화만 보고, 히데요리의 젖형제로서 나름 탄탄한 자리인 줄 알았지만 (이케다 츠네오키처럼..) 실상은 그렇지 않나보군요 ㅎㅎ
  • 3인칭관찰자 2017/12/28 12:50 #

    '관계를 의심하는 추문이 세간에 오르내렸다' 고 기록되어 있긴 하군요. 히데요시가 씨없는 수박으로 츠루마츠나 히데요리는 요도도노가 다른 남자를 통해 얻은 자식이라는 설은 저도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공민왕과 우왕 창왕의 관계랑 비슷하달까요. ㅎㅎ 단지 사실여부와 별개로 토쿠가와 시대 사학자들이 히데요리의 아버지는 미츠나리다, 하루나가다 했던 데는 조선왕조가 망한 고려에게 그랬던 것처럼 새 정권이 구 정권 정통성을 흐리려는 목적도 있었을 것 같습니다.

    키무라 시게나리는 히데요리의 젖형제였기에 당시 20대 초반이었던 히데요리와 거의 동년배라고 추정하면, 그리 높은 지위에 있었을 것 같지는 않고 관록이란 것도 미미했을 것 같습니다. 이케다 츠네오키에 비비기에는 일단 짬밥이 많이 부족했을 듯...
  • 하니와 2017/12/28 13:07 # 삭제 답글

    쵸소카베는 참 불쌍하군요. 저 집안도 임진란 참가 무장인가요
  • 3인칭관찰자 2017/12/28 13:38 #

    네. 후계자 신분으로 아버지 모토치카 따라온거긴 했지만 임진왜란 때 조선으로 와 제 2차 진주성 전투에도 참전했습니다.
  • Sizz 2017/12/28 19:55 # 삭제 답글

    키무라 시게나리는 히데츠구사건으로 자결한 키무라 시게코레의 자식이 맞나요? 부자지간이라면 아비는 히데츠구를 위해, 아들은 히데요리를 위해.....얄궂네요 검색하니 죽은머리에서 향이 났다는 에피소드가 있는데 (투구쓰고 땀에 젖은 머리일텐데 진위는 둘째치고) 사무라이의 미의식에 부합하는 느낌이 듭니다
  • 3인칭관찰자 2017/12/28 21:19 #

    확인해보니 정말로 시게나리는 시게코레의 아들이었네요. 히데츠구 사건에 엮인 키무라 시게코레가 카이에키+할복할 때 일가도 다 멸문당했으리라 생각해서 시게나리의 아버지는 따로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시게코레의 아내와 당시 갓난아기였던 시게나리가 살아남았고, 그 후 사면을 받아 오사카 성이 함락될 때까지 히데요리 주변에서 봉공하였군요.... 누구를 위해 히데츠구 일파가 쓸려나갔는가.. 하는 점까지 생각해보면 모자가 히데요리의 측근이 된 건 정말로 얄궂다 하겠습니다.

    일화에 따르면 시게나리는 죽기 며칠 전부터 '잘린 목에서 음식물이 나온다면 불결하게 보일 것이다' 고 생각해서 필요최소한의 식사만 했고, 와카에 전투 전날 밤에 머리를 감고 향을 피워 머리카락에 향기가 깃들게 한 후 그 다음날 전장에 나가서 전사했다던데, 말씀대로 땀과 피가 범벅되는 전장에서 머리의 향 내음이 그대로 유지되었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위 일화가 수록된 명장언행록이 사료로선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는, 막부 말기 시대에 만들어진 일화집이라는 걸 감안하면 어느 정도 믿거나 말거나로 치부하시는 것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만, 일본 무사가 지향하는 바람직한 죽음과 어울리는 일화라는 건 분명한 것 같습니다.
  • Sizz 2017/12/28 23:18 # 삭제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에피소드를 들으니 더욱 흥미로운 인물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3858
460
3462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