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학교와 세상》교육의 의미 (完) 인사밸



  본 글은 1975년 3월, 일본출판사 츄오코론샤中央公論社에서 신서본新書本으로 간행한 故 쿄고쿠 쥰이치 교수님과 영화평론가 사토 타다오 님{이 분의 책 중 한국어로 번역된 저서로는《소년병, 평화의 길을 열다》,《한국영화와 임권택》(절판),《일본영화 이야기》(절판)등이 있습니다.} 의 대담집인《학교와 세상 - 진학문명을 뛰어넘는 것(中公新書 388) 제 1장 <교육의 의미> 에 수록된【 독학자의 체계성과 학교교육의 비체계성 】뒷부분(p. 22 ~ 25)을 번역한 것입니다. 일단은 몇 년 전에 미리 번역해 놓았던 (그리고 헌책이었기 때문인지 책심도 박살난....) 1장만 포스트로 올릴 예정입니다.


  쿄고쿠 쥰이치(京極純一, 1924 ~ 2016)

  1924년(타이쇼 13년) 쿄토 출생. 1947년에 토쿄대학 법학부 정치학과를 졸업. 현재(1975년) 토쿄대학 법학부 교수. 정치과정론 전공.

  사토 타다오(佐藤忠男, 1930~)

  1930년(쇼와 5년) 니가타 시 출생. 1957~1962년 사이에《영화평론》,《사상의 과학》등의 편집에 종사한 후, 프리랜서로서 영화 / 교육 / 대중문화 분야 평론을 해 왔다. 1973년부터 개인잡지인《영화사 연구》를 간행중.


  사토 : 하세가와 신은 "의리와 인정이라는 관념을 하나의 축으로 삼아 이를 스스로 증명하겠다." 는 동기를 가지고 공부했지요. 미조구치 켄지(溝口健二, 역주 : 20세기 일본의 3대 영화감독 중 하나. 대표작으로《오하루의 일생》,《우게츠 이야기》,《산쇼다유》등이 있다)도 소학교밖에 나오지 않았지만, "이 세상은 남자와 여자 간의 갈등이다." 는 하나의 관념에 천착하여 이를 설명해보겠다는 일념으로 엄청난 양의 독서를 했습니다. 오즈 야스지로(小津安二郞, 역주 : 20세기 일본의 3대 영화감독 중 하나. 대표작으로《만춘》,《토쿄 이야기》,《꽁치의 맛》등이 있다) 도 옛날 중학교를 졸업한 게 학력의 전부이지만 그 사람의 영화사적 교양은 대단한 것이었죠. 그러한 점을 보면, 그들 각자가 체계적인 면을 지니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자신의 한 가지 목적을 위하여 갖가지 학문을 섭취해가는 모양새를 이루며 말이죠.

  오히려 온갖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는 것은 체계적인가? 하고 묻는다면, 분명 온갖 것들의 기초들은 - 지금 예를 들자면 "(걸음마를 배울 때) 우선 오른발을 내딛고, 그 다음에 왼발을 내딛어라." 정도의 범위에선 - 잘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교과목의 내용을 살펴보면 언밸런스하다 생각합니다. 어떤 부분에선 대단히 수준이 높아요. 입장에 따라선 평가가 상이하리라고 생각은 하지만.

  예를 들자면 고등학교에서 가르치는 수학을 전원이 완전 마스터할 수 있다면 상당히 높은 수준에 이르게 되는 것이죠. 영어 쪽도 고등학교 영어교과서를 모두 마스터한다면, 그들 전원이 영어원서를 읽을 수 있을 만한 실력이 되는 거죠. 그러나 실제로는 그 정도 실력에 도달하는 졸업생은 얼마 되지도 않을 뿐더러, 그렇게 얻은 지식도 이후의 생활 속에서 살려지지도 않습니다.

  반면 법률 같은 경우, 중학교에서 기본적 인권 같은 건 가르치긴 하죠. 하지만 이는 구체적으로는 법률에 의해 표현되는 것이기에 법률 자체에 무지하다면, 기본적 인권이라는 관념을 알고 있어도 "이를 어떠한 경우에 자신의 권리로서 주장할 수 있는가," 하는 구체적인 사례를 떠올릴 수 없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케이스가 있고, 이러한 다툼이 있어서, 이러한 입장에 서서 승리를 쟁취하였다는 구체적인 사례가 여러 개의 지식으로서 섭취되었을 경우에야 비로소 기본적 인권이라는 관념이 하나의 이미지로서 존재하게 되리라고 생각해요. 그런 의미에서 중학생쯤 되면 법률의 기본개념을 알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소수파가 되어버렸지만 중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사회로 나가는 사람은 여전히 존재합니다. 만약 그 사람이 취직한 직장이 노동기준법勞動基準法을 전혀 지키지 않는다고 하면, 법률을 모르는 이상 '이 상황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하는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아요. 이러한 문제는 학교에서 법률을 조금 더 가르쳐야 다소나마 바뀌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토다이(東大, 토쿄대) 같은 중앙의 대학에 가지 않는 이상, 진정한 의미에서의 법률을 배울 수 없다는 언밸런스함이 존재하죠.

  수학, 영어는 마스터하기 힘들 정도로 고도의 수준을 가르치면서도, 중학교 / 고등학교 단계에선 법률을 논할 수 있을 정도로 가르치지 않는다는 점은 상당히 언밸런스하며, 그런 언밸런스함이 바로 "학교교육은 체계화되지 못하였다." 는 증거가 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쿄고쿠 : 그러한 예로는 법률 외에도 의사가 있지요. 면허증을 발급받음으로써 독점을 보증받는 장사들이 존재합니다. 변호사 / 판사 / 검사는 사법시험에 합격하여 사법연수원을 거친 사람이어야 될 수 있고, 의사 / 약사는 국가시험에 합격한 사람들만이 될 수 있습니다. 메이지 이후의 학교교육 가운데 상당 부분이, 이러한 면허증에 의해 독점을 보증받는 직업을 얻기 위한 직업교육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서양식 학교교육에서 중요시하는 부분이 바로 의학과 법률입니다. 엔지니어에겐 면허증은 주지 않지만, 최신 수입기계에 정통한 사람 같은 경우도 이런 의미에서는 독점된 직업으로, 이에 대응하는 교육이 존재했습니다.

  메이지 시대 이후 소위 "월급쟁이" 가 사회적으로 혜택받는 생활을 누리기 시작했습니다. "서양에서 월급쟁이(月給取り, 역주 : 월급쟁이를 가리키는 '겟큐토리' 란 단어의 토리取り는 새를 가리키는 토리와 발음이 같다)라는 새가 날아와 홰에 앉아서는 월급! 월급! 하면서 울고 있네." 라는 노래가 당시에 유행했다고 합니다만, 일급을 받는 것이 당연하게 여겨졌던 시기에 월급 내지 연봉을 받으면서, 서양식 건물에서 서양식 문명을 담당하는 위치에 앉아 지위와 수입 양면에서 우대받는 자들의 장사가 시작되었던 것입니다.

  그렇기에 학교교육은 서양식 문명을 담당하는 자리에 앉기 위한 예비단계이자, 최신식이며 경제적으로도 유리한 직업을 갖기 위한 예비단계적 성향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렇기에 고도의 직업교육으로 나아가기 위한 보통교육이 만들어졌고, 영어 / 수학 / 국어를 중심으로 삼은 커리큘럼이 만들어진 것이죠.

  여기에다 메이지 / 타이쇼 / 쇼와 3대를 거치면서 '학교교육을 받지 않은 것을 평생 후회하는' 부모들이 대거 등장, 자기 자식들에게만은 개화된 문명의 고급직업을 가지도록 하고 싶어했습니다. 고등학교 중에서도 직업과(職業科, 역주 : 한국의 경우 '실업계 고등학교')가 아닌, 보통과(普通科, 역주 : 한국의 경우 '인문계 고등학교') 인원을 늘려달라는 목소리가 높아졌지요.

  교양을 위한 교양을 배우기 위해 학교에 다니는 게 허락된 건 여성들 쪽입니다. 그때까지 일본에서 여자들은 "서양풍, 최신식, 문명적으로 개화된 직업에 종사한다." 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었습니다. 직업전선에 뛰어들라는 기대도 받지 않았습니다. "여자는 시집 잘 가서 현모양처만 되면 된다. 여자의 행복이란 좋은 남편, 좋은 자식을 두는 것." 이라는 철학까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남성들에게 준비된 취업시장에 여성들이 끼어들면 경쟁률이 배가 되기 때문에 남자들로선 버틸 수 없는 상황이 펼쳐지지요. '그러니 여성을 직업전선에 참여시키고 싶진 않고, 그런 반면 어쨌든 교양을 쌓게 해주고는 싶다,,,' 패전 이전에도 의사 전문학교 / 약사 전문학교가 여성에게 개방되어 있었습니다만, 보통은 문학文學 - 특히 영문학英文學과 국문학國文學 - 즉 주부로서 갖추기에 바람직한 소양 쪽으로 경도되었고, 그렇지 않으면 재봉裁縫 / 요리料理 같은 신부수업을 받게 하는 학교가 되어갔지요. 



덧글

  • 조훈 2017/07/08 22:49 # 답글

    고생하셨습니다 유익한 글 잘 읽었습니다
  • 3인칭관찰자 2017/07/09 00:32 #

    감사합니다! 이번 글은 조회수가 영 없다시피해서 괜히 올렸나 생각했었는데, 조훈님께서 유익하게 읽어주셨다니 다행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743
480
34674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