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학교와 세상》교육의 의미 (6) 인사밸



  본 글은 1975년 3월, 일본출판사 츄오코론샤中央公論社에서 신서본新書本으로 간행한 故 쿄고쿠 쥰이치 교수님과 영화평론가 사토 타다오 님{이 분의 책 중 한국어로 번역된 저서로는《소년병, 평화의 길을 열다》,《한국영화와 임권택》(절판),《일본영화 이야기》(절판)등이 있습니다.} 의 대담집인《학교와 세상 - 진학문명을 뛰어넘는 것(中公新書 388) 제 1장 <교육의 의미> 에 수록된【 독학자의 체계성과 학교교육의 비체계성 】앞부분(p. 19 ~ 22)을 번역한 것입니다. 일단은 몇 년 전에 미리 번역해 놓았던 (그리고 헌책이었기 때문인지 책심도 박살난....) 1장만 포스트로 올릴 예정입니다.


  쿄고쿠 쥰이치(京極純一, 1924 ~ 2016)

  1924년(타이쇼 13년) 쿄토 출생. 1947년에 토쿄대학 법학부 정치학과를 졸업. 현재(1975년) 토쿄대학 법학부 교수. 정치과정론 전공.

  사토 타다오(佐藤忠男, 1930~)

  1930년(쇼와 5년) 니가타 시 출생. 1957~1962년 사이에《영화평론》,《사상의 과학》등의 편집에 종사한 후, 프리랜서로서 영화 / 교육 / 대중문화 분야 평론을 해 왔다. 1973년부터 개인잡지인《영화사 연구》를 간행중.


  독학자의 쳬계성과 학교교육의 비체계성

  사토 : 저는 앞에서 말씀드렸던 이유로 인해 학교교육 코스에서 이탈했는데, 정시제 고교(역주 : 우리 나라의 '야간 고등학교' , '야학' 과 비슷한 개념)는 졸업하긴 했지만서도, 글을 집필하면서 강연 같은 데 나가보면 주최자가 저를 "고학역행苦學力行한 연사" 라고 소개하죠.. (웃음) 이런 수식어가 습관적으로 붙어다니고 있습니다만 그런 소리를 들으면 저는 곤혹스럽습니다. 저는 고학역행을 한 기억이 없습니다. 그렇지만 저를 소개한 사람이 고학역행이라는 말의 단어를 몰라서 그러시는 건 아닙니다.

  학력이 빈한한 채로 무언가를 집필하는 사람들 중에서는 시이나 린조椎名麟三라든가 오오야 소이치大宅壮一처럼 옛날의 전문학교입학자검정(専門学校入学者検定, 역주 : 우리 나라의 고교 검정고시에 해당하나 난이도는 대단히 높았다. 이하 전검専検)에 합격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전검은 맹렬하게 공부하지 않으면 합격할 수 없는, 그야말로 좁은 문이었습니다. 그 자격을 얻기 위해선 밤에 잠도 자지 않고 공부해야만 했죠. 지금의 대학입학자격검정보다 훨씬 어려웠지요.

  저는 그러한 코스를 전혀 염두에 두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검정을 통과하려 한 사람들은 문자 그대로 고학역행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제게는 그러한 경험이 없어요. 그저 저는 제가 좋아하는 책들을 독파해나갔을 뿐. 졸리면 그대로 잠을 잤지 수험공부를 목적으로 수면시간을 줄여본 경험도 없습니다. 요즘의 젊은이가 수험공부를 위해 수면시간을 깎아먹으면서 공부한다는 기사를 읽고 있으면, '정말로 고학역행하고 있구나.' 싶은 생각이 들어 감탄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당신은 고학역행한 연사다. 공부했을 것이다." 라는 말을 듣는단 말이죠. 그렇기에 스스로 이를 합리화할 수 있는 논리를 생각해 봤습니다. 학교에서는 점수를 매기기 위한 시험 시스템이 필연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으며, 그 시스템 속에선 엄밀히 점수를 매기기 쉬운 과목일수록 중시하는 구조가 이루어져 있지 않은가.

  그 대표적인 과목은 바로 수학과 영어입니다. 즉 학교에서는 점수를 매기기 쉬운 것만을 중점적으로 가르치고 있는 게 아닌가. 점수로 환산하기 어려운 부분은 가르치기는 하지만 은근히 의붓자식 취급하는 게 아닐까. 그러한 현상은 하나하나의 교과목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커리큘럼 속에서도 벌어지고 있지 않은가, 하는. 예를 들자면, 국어교육에서도 테스트하기 편한 '한자 맞춤법' 은 많이 가르쳐도 '작문' 같은 경우, 소학교에서 대학교에 이르는 동안 제대로 가르치는 일은 일단 없지요.

  그렇기에, 학교에서 가르치는 내용들 중에는 실제론 써먹기 힘든 것들이 많습니다. 저는 그런 곁가지들을 애초에 생략하였기에 그만큼 효율적으로 공부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자면 고문古文을 읽는 법은 그다지 익히지 못했으나, 문장을 다루고 쓰는 법은 타니자키 쥰이치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1864
460
34633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