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애독서에 대한 인상愛読書の印象 아오조라문고





  어린 시절에 애독하던 책이라면《서유기西遊記》가 제일이었다. 이 책 같은 경우는 지금도 애독하고 있다. 비유담으로서 이만한 걸작은 서양에선 하나도 없으리라 생각된다. 유명한 (존) 번연의《천로역정天路歴程》같은 책도 도저히 이《서유기》의 적수가 되진 못한다. 그리고《수호전水滸伝》도 애독하던 책 중 한 권이다. 이 책도 지금까지 읽고 있다. 한때는《수호전》에 나오는 108호걸들의 이름을 싸그리 외우던 시기가 있었다. 그 무렵 오시카와 슌로押川春浪 씨의 모험소설이나 여타의 책들보다 이《수호전》이나《서유기》같은 쪽이 내게는 훨씬 재미가 있었다.   

  중학교에 입학하기 전부터 토쿠토미 로카徳富蘆花 씨의《자연과 인생自然と人生》이나 쵸규의《헤이케 잡감平家雑感》, 코지마 우스이小島烏水 씨의《일본산수론日本山水論》을 열심히 읽었다. 그와 함께 나츠메 씨의《고양이(猫, 역주 :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나 (이즈미) 쿄카鏡花 씨의《풍류선風流線》, 료쿠緑雨의《아라레사케あられ酒를 애독했다. 그렇기에 인간사를 보면서 웃을 수가 없었다. 내게도《문장 클럽文章倶楽部》〈청년문사록青年文士録〉에 언급될 법한 "톨스토이, 츠보우치 시코坪内士行, 오마치 케이케츠大町桂月" 시대가 존재했다.    

  중학교를 졸업한 후 다양한 책을 읽었지만 딱히 애독한 책이라고 할 건 없었는데, 대체로는 (오스카) 와일드나 (테오필) 고티에의 책같이 현란한 소설을 좋아했다. 그것은 나의 기질에서 비롯된 것이겠지만 또 하나의 이유라면, 분명 일본의 자연주의적 소설에 질려버린 데 대한 반동이 한몫했으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고등학교 졸업을 전후하여, 어째서 그렇게 되었는지는 모르지만 취미나 사물에 대한 견해에 큰 곡절이 일어나, 앞에서 언급한 와일드나 고티에 같은 작가들이 소름끼치게 싫어졌다. (아우구스트) 스트린드베리 같은 소설가들에게 기울어진 것이 이 시기였다. 이 당시 나는 미켈란젤로와 같은 박력이 없는 예술들을 쓰레기처럼 생각하고 있었다. 이것은 당시 읽고 있던《장 크리스토프》같은 책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 생각한다.

  이러한 취향이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이어졌으나, 갈수록 찬연한 힘에 대한 숭배도 잦아들면서 1년 전부터는 고요한 힘을 가진 책에 가장 먼저 마음이 가게 되었다. 단지 고요한 책이라고 해도, 고요하기만 할 뿐 힘을 가지지 못한 책에는 그다지 흥미가 없다. 스탕달이나 (프로스페르) 메리메, 일본 문학의 경우 사이가쿠西鶴 같은 자들의 작품은 이러한 점에서 지금의 내게는 재미있고도 도움이 되는 소설이다.

  내친 김에 덧붙이자면, 그간《장 크리스토프》를 꺼내어 읽어보았는데, 옛날만큼의 감흥이 느껴지지 않았다. 그 시절의 책과는 이제 인연이 없나 생각했는데,《안나 카레리나》를 꺼내어 2~3회 정도 읽어보니 이 쪽은 옛날과 같이 반가운 느낌이 들었다.  
      
   

덧글

  • 조훈 2016/07/09 14:14 # 답글

    읽으면서도 어디서 봤나 계속 걸렸는데,
    제가 학교 다닐 때 교과서에 일부가 인용됐었습니다.
  • 3인칭관찰자 2016/07/09 17:30 #

    아... 이 글 일부가 교과서에 인용되어 있었군요. 저자 자신의 독서이력을 짤막하게 적은 정도의 단문이 교과서에까지 실렸을 거라고는 예상을 못했습니다. 역시 유명작가라서 대접이 다르다(...) 싶은 느낌이.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743
480
34674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