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영웅의 그릇英雄の器 아오조라문고



출처 : 아오조라 문고


  "뭐라 해도 항우項羽라는 사내는, 영웅의 그릇이 아니었지요."


  한漢 나라 대장 여마통呂馬通은, 그렇지 않아도 길쭉한 얼굴을 더욱 길게 늘이면서 듬성듬성한 수염을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했다. 그의 얼굴 주변에는 십여 명의 얼굴이, 한복판에 놓인 촛불 빛을 받아 오밤중의 군영에서 붉은 빛을 머금고 있었다. 그 얼굴들이 하나같이 미소를 머금고 있는 건, 서초패왕西楚覇王의 수급을 거둔 오늘의 승전으로 인한 기쁨이 아직 가시지 않았기 때문이리라.


  "그런가?"


  콧대가 높고 안광이 예리한 한 얼굴이 입가에 약간 비꼬는 듯한 미소를 띠면서, 가만히 여마통의 미간을 응시하며 이렇게 말하였다. 여마통은 어째서인지 상당히 낭패한 듯한 얼굴이었다.   


  "물론 강하긴 강했습니다. 뭐라 해도 도산塗山의 우왕묘禹王廟에 있는, 돌로 만든 세발솥을 구부려버렸다고 하니 말입니다. 그리고 오늘의 전투에서도 그랬습니다. 저는 한 때, 죽겠구나하고 생각했습니다. 이좌李佐가 죽음을 당했고, 왕항王恒이 죽음을 당했습니다. 그 기세는 말로 표현할 수 없었습니다. 그걸 본다면 사실, 강하긴 강했습니다."


  "흐흠."  


  상대의 얼굴은 여전히 미소를 띠면서 의젓하게 고개를 끄덕였다. 군영 밖은 고요했다. 저 멀리서 두세 번 꿩 우는 소리가 들리는 것 외엔 말 울음소리조차 들리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왠지 모르게 마른 나뭇잎 냄새가 났다.


  "그렇습니다만," 여마통은 일동의 얼굴을 들여다본 후, 자못 "그러나.." 라면서 시선을 하나로 모았다.


  "그러나 영웅의 그릇은 아니었습니다. 그 증거라면 역시 오늘의 전투가 되겠지요. 오강烏江에서 궁지에 몰렸을 때 초나라 군대는 겨우 28기였습니다. 구름같이 밀려오는 아군의 대군에 대적하였다는 점이 턱없는 짓입니다. 거기에다 오강의 정장亭長이 일부러 마중하러 와서, 배를 타고 강동江東으로 건너가자고 했을 때도 그랬지요. 만약 항우에게 영웅의 그릇이 있었다면 오명을 안고서라도 오강을 건넜을 겁니다. 그렇게 하여 권토중래捲土重來 했을 겁니다. 면목이 없음을 신경쓸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그렇다면, 계산에 밝다는 게 영웅의 그릇이라는 말인가?"


  이 말이 들려오자 일동의 입가에서는 조용한 웃음소리가 흘렀다. 그러나 여마통은 의외로 움츠러들지 않았다. 그는 수염에서 손을 떼고, 약간 몸을 젖혀서는, 콧대가 높고 안광이 예리한 그의 얼굴을 때때로 흘끗흘끗 응시하면서 기세 좋게 손짓까지 해가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아니, 그런 말을 하려던 게 아닙니다. 항우는 말이죠. 항우는 오늘 전투가 시작되기 전에, 28명의 부하들 앞에서 '항우를 멸망시킨 건 하늘이다. 사람의 힘이 부족했던 것이 아니다. 그것이 옳다는 증거로, 이 병사들만을 이끌고서 반드시 한나라 군을 세 번 격파해 보이겠다.' 고 말했다 합니다. 그렇게 하여 세 번만이 아니라, 아홉 번이나 전투를 벌여 승리했습니다. 저는 그것이 비겁하다 생각합니다. 자신의 실패를 하늘의 탓으로 돌리는 - 하늘로서도 당혹스러울 겁니다. 그래도 오강을 건너 강동의 건아들을 규합, 다시 한 번 중원의 패권을 다툰 후에 그랬다면 어쩔 수 없는 일이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멋지게 살아갈 수 있었는데도 죽어버렸습니다. 제가 항우를 영웅의 그릇이 아니라고 하는 건, 계산에 어두웠다는 점 때문만이 아닙니다. 모든 것을 일체 하늘의 뜻으로 호도했다. - 그 점이 잘못된 것이죠. 영웅이라는 자는 그런 존재가 아니라 생각합니다. 소하 승상蕭丞相 같은 학자는 어떻게 말씀할지 모르겠지만요."  


  여마통은 득의만면히 좌우를 돌아본 후, 한동안 입을 닫았다. 자신의 주장이 지당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리라. 일동은 서로 가볍게 고개를 끄덕이면서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입을 다물고 있었다. 그러자 그 중에서 그 콧대 높은 얼굴만이 의외로 어떠한 종류의 감동을 그 눈가에 드러내었다. 그 검은 눈동자는 열기를 머금은 듯 빛나고 있었다.


  "그렇군. 항우가 그런 말을 했단 말이지."


  "그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여마통은 기다란 얼굴을 위아래로 크게 움직였다.


  "나약하지 않습니까. 전혀 남자답지 못한 게 아닙니까. 영웅이라는 존재는 하늘과 싸우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만."


  "그렇지."


  "하늘의 뜻을 알고서도 싸워나가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만."


  "그렇지."


  "그렇다면 항우는...."


  유방劉邦은 예리한 안광을 비추면서, 계속하여 가을을 비추고 있던 촛불빛을 응시했다. 그러고서, 반쯤은 독백하듯이 천천히 이렇게 답하였다.
  
  "그렇기에, 영웅의 그릇이었던 것이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1864
460
34633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