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칭관찰자

beholderer.egloos.com

포토로그



《역사군상》前 북 쿠릴열도 위령회장 인터뷰 (上) ┣ 雜誌 歷史群像



  나가시마 아츠시長島厚(1921 ~ )

  전 일본육군 대위. 타이쇼 10년(1921) 야마구치 현 출생. 쇼와 16년(1941) 육사 제 55기 졸업. 만주 소재 전차 제 4연대를 거쳐 전차 11연대에 소속. 쇼와 19년(1944) 10월, 제 91사단 참모정보계에 소속. 쇼와 20년(1945) 8월에 벌어진 슘슈 섬占守島 공방전에서는, 군 사절軍使이 되어 소련군과 접촉, 교섭의 시작을 열었다. 전후 닛테츠 하치만 제작소 -> 해상자위대 -> 일본항공에 근무하였으며, 현재(2001년 당시)는 북 치시마(北千島, 역주 : 현재 러시아령 북 쿠릴 열도) 열도 위령회장. 

  이 글은 잡지《歷史群像》제 45호(2001년 2월호) 146~151쪽의 기사인, 카야 토오루賀谷徹 씨가 집필하고 스기모토 야스오杉本保夫 씨가 사진을 찍은《인터뷰 나가시마 아츠시》를 번역한 것으로, 만주를 거쳐 북 치시마 열도에 장교로서 배치되어, 일본이 항복한지 3일 후인 1945년 8월 18일에도 소련 침공군과 일본 수비대가 공방전을 벌인 태평양전쟁 최후의 격전, 슘슈 섬 전투에 참가하여 일본군 사절로 파견된 나가시마 대위의 인터뷰를 번역한 글입니다.    


  "처음으로 전차를 조종하는 훈련을 받았을 때, 전차도 생물이구나.. 하고 생각했지요. 마음을 담아 보살피면 잘 작동하는 것도 그렇고, 엑셀이나 클러치를 밟을 때도 발 힘을 조절하여 완급을 주어야 하는 것도 그렇죠. 말의 경우도 출발할 때에는 박자를 가볍게 맞추다, 달릴 때에는 강도를 높이니까요.  

  전차는 원래 보병과의 병기였으나, 우리들 기병 출신자들의 입장에서 본다면, 오히려 더욱 익숙해지기 쉬운 병기였다고 생각합니다. 이전까지 트럭운전 훈련을 받은 것도 있어서, 전과轉科를 통지받았을 때도, '때가 때인만큼 그렇게 되었구나.' 싶었죠.

  말은 실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여겨지던 한편으로, 전차부대의 증강이 급선무로 여겨지던 시절이었으니까요. 육군사관학교의 제 동기만 해도, 기병은 고작 50명. 전체의 정원은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었으니, 실질적으로는 (매년) 삭감된 거지요."

  쇼와 20년(1945) 8월 18일, 북 치시마의 작은 섬을 무대로 일소 양군이 최후의 격전을 벌였다. 이 전투의 종반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 전차장교 나가시마 아츠시 씨는, 쇼와 13년(1938) 이치가야市ケ谷 육군예과 사관학교에 입학하였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그의 병과는 전차가 아닌 기병騎兵이었다. 1년 후에는 부대실습을 위해 나라시노習志野의 기병 제 15연대에 배속되었다.

  "군인을 지망한 건, 그 당시의 풍조 때문이었죠. 저는 사가佐賀의 온천향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만, 중일전쟁日中戰爭에서의 폭탄 3용사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세 사람 모두 사가 지방 출신이었으니까. 거기에다 구제 중학교를 졸업하면, 건강한 남자는 군인이 된다는 분위기도 작용했습니다. 거기에다 군사교련도 즐거웠어요. 보리밭을 달리며 전쟁놀이를 하는 기분이었죠. 졸업하여 해군병학교 시점을 칠까, 육사 시험을 칠까 하는 때에, 지인이었던 해군 사관이 '너는 머리가 나쁘니까, 육사로 가라' 라고 말해서(웃음)

  기병을 동경했던 건 시대극 영화의 영향이었습니다. 아시가루足輕 무리를 흝어 헤치고 질주하는 갑주무사鎧武者들이 정말로 멋있어서. 마찬가지로 기병도, 보병들의 겨드랑이 사이를 씩씩하게 지나쳐 가는, 상쾌한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학교에서 돌아오는 길에 농가에 있는 말을 보면 부탁해서 얻어타기도 했었지요.

  그래도 부대에서는, 말굽 닦기 / 깔집 깔기 / 여물 준비, 그리고 마부가 하는 일을 하나하나 배웠습니다. 아직 10대였기에 괴로운 마음도 들었습니다만, 말에 타는 게 즐거웠습니다. 말을 몰고 연습장을 달리며 도는 건, 정말로 상쾌한 경험이었지요."

  (나가시마 씨의) 전기轉機가 된 것은 사가미하라相模原에 있는 사관학교 본과로 옮겨간 때였다. 기갑과가 보병과에서 독립하여, 새로이 전차장교 양성이 시작된 것이다. 나가시마 씨를 비롯한 병아리 기병장교들 대부분이 전속당하여, 속마음을 훤히 아는 말에서, 무거운 7.4톤짜리 95식 경전차로 옮겨타게 되었다.

  처음에는 어리버리했으나, 갈수록 말고삐가 아닌 핸들을 잡기만 해도 피가 서로 통하는 "인차일체" 의 경지에 도달한 것은 앞에서 쓴 바와 같다. 그리고, 쇼와 16년(1941)에 견습사관으로 만주(滿州, 현 중국 둥베이東北 지방)의 전차 제 4연대에 부임, 소위로 임관하여 궁주링公州嶺의 전차학교에 입학, 훈련을 계속했다. 미일개전米日開戰을 알게 된 것도 이 때였다.

  "학교의 식당인가, 집회소에서『제국은 영미(英米, 영국과 미국)와 전쟁상태에 돌입했다』는 예의 그 라디오 방송을 들었을 때, "해냈다!" 고 하는 환성이 울려펴졌죠. 모두가 혈기 왕성하던 나이였고, 전쟁이 가까워지던 건 막연히나마 느끼고 있었으니.

  그러한 분위기는 신문에서도 드러났고, 제가 소속되어 있던 제 4연대는 남방南方으로 출발했죠. 아아, 영미와 싸우러 가는구나, 하는 아련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목적지와 작전은 극비였으나, 현장의 장병들은 무심코 느끼고 있었어요. 방한복을 놔두고 가는 것을 보면, 아마 남쪽으로 갈 거라고. 하지만 '신참 소위는 좀 더 공부해라.' 는 것일까요. 저는 학교에 남겨졌습니다.

  그렇지만 마음 속 한 구석에는, '괜찮을까' 하는 불안감이 있었어요. 그래도 그렇기에 훈련에 정진해야 한다고, 저도 동료들도 심기일전했지요."

  나가시마 씨는 전쟁터로 향하는 부대를 배웅하고, 북 만주에서 조종과 전투기술 훈련을 계속했다. 그리고, 전차 제 4연대는 (전쟁) 서반의 필리핀 / 인도네시아 공략전에서 활약하였으며, 나가시마 씨는 궁주링의 학교를 졸업하고, 관동군이 대 소련전에 대비해 만든 비장의 부대인 전차 제 11연대로 전속하였다.


《노몬한의 복수다. BT 전차에 질까보냐, 하면서 훈련에 열중했습니다. 추위가 대단했지만 괴롭지는 않았죠.》

  쇼와 14년(1939)의 노몬한 사건과, 대소 침공을 계획한 쇼와 16년(1941)의 관동군 특별연습 등, 소련과는 대치상태가 계속되면서 주둔지는 만소(滿蘇, 만주와 소련) 국경인 우스리 강에 가까운 후린虎林이 되었다. 나가시마 씨는 전시에는 소대장이 될 중대 배속 장교로 임명되었다. 옭아매는 듯한 긴장과 엄혹한 추위 속에서, 임무에 취임한 젊은 소위의 흉중은 어떠한 것이었을까...

  "그러나 강 저편의 소련 병사들을 봐도 '아... (소련군이) 있구나.' 하는 정도로, 특히 긴장은 하지 않았습니다. 조금 둔하게 느껴질지도 모르겠지만(웃음). 거기에다, 언제 실전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점은, 관동군 전체가 그러하였으므로.

  큐슈에서 자란 저에게는, 확실히 추위가 괴로웠습니다. 처음으로 만주에 부임했을 때, 군의관이 한기에도 버틸 수 있는 약을 주사해 주었습니다. 뭔가 혈행을 좋게 하는 성분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때 군의관의 말에 의하면 "(추위에) 익숙해지는 덴 3대가 걸리지" 라고 할 정도였죠. 그래도 그 때는 젊었고, 방한복 성능이 좋았기에, 그렇게까지 괴롭진 않았습니다." 

  검도로 몸을 단련한 나가시마 씨는 당시, 신장 178cm / 체중 75kg의 위장부였다. 그 때는 참고로 징병검사에서의 갑종합격(=현재 대한민국의 현역 1급 판정과 같은 등급) 기준이 신장 152cm 이상이었던 시기였다. 영하 수십도나 되는 만주의 추위에 비명을 지른 건, 오히려 인간보다 전차가 먼저였다고 한다.

  "훈련이 끝나면 배터리를 빼서, 난방이 되는 막사에다 간수해 놓지요.그 외에는, 크랭크케이스 밑에 연탄불을 놓고 데우거나, 당번이 몇 시간마다 시동을 걸거나 하면서 말이죠. 그렇게 하지 않으면, 하룻 밤만에 얼어붙어 움직이지 않게 되니까요. 그 때문에, 당번병이 차 안에서 졸다가, 일산화탄소 중독 증상으로 죽어버리는 사고도 일어났습니다.

  그래도 그만큼 손을 쓴 덕분으로, 언제나 상태는 쾌조였습니다. 전후가 된 후에, 치하 전차(97식 중中 전차)는 고장이 많다든가 신뢰성이 없다든가 하는 말들이 나왔습니다만, 제가 그렇게 생각한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정비원들의 잠과 휴식을 희생한 노력에 부응하기 위해, 훈련은 격렬했다. 가상의 적은 물론 소련 기갑부대. 적 주력인 BT 전차의 약점과 소련군의 전술...『소련군은 얕보기 힘들다.』는 게 나가시마 씨의 인식으로, 그 점이 훈련의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

  "실은 11연대에 배속되기 전, 노몬한 전투의 경험자로부터 직접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기병 15연대에 참가한 고참 병사로부터 화염병을 들고 BT 전차와 싸웠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고요.

  거기에다 전차 제 4연대는 노몬한에서 싸운 야스오카 지대安岡支隊의 주력이었던 만큼, 훈련할 때 탑승했던 전차도 그 때의 탄흔과 혈흔이 남겨진 95식 경전차. 교관이 이것은 누구의 피인지 설명해주고, 동시에 소련군은 강하며, 우리도 고전했었다, 고 말하였습니다.

  그러나 BT는 가솔린 엔진을 쓰고 있어서, 쉽게 불이 붙는다고 들었습니다. 치하 전차를 신뢰하기도 했기에, 불안은 없었습니다."     

  전차의 임무에는, 보병지원과 대 전차전투의 두 가지가 있다. 전차 제 11연대는 후자를 중시하여, 특히 맹렬한 스피드로 이동하는 과감한 조종敢爲操縱과, 지형 / 지물을 이용한 사격에 중점이 놓여졌다. 장갑과 화력에서 열등하여, 정면에서 전투를 벌이면 불리함을 감출 수 없는 치하 전차로 소련 전차를 해치우기 위해서, 신속한 기동과 정확한 사격술을 닦은 것이다.

  "구릉에 전차를 감춰두고, 포탑만 내밀어 사격한다. 그리고 사격받을 위험이 있는 개방된 지형은 전속력으로 빠져나가 다른 엄폐물에 숨어든다. 뭐, 보병과 같은 요령이었죠.

  그래도 클리크(소운하) 지대나 습지대 같이 발이 묶일 법한 장소를 신속히 돌파하는 건 큰일이었습니다. 특히 겨울은 추위의 영향으로 강철이 열화되어 바퀴가 쉽게 부서졌죠. 거기에다 얼어붙은 시냇가를 건너려고 할 때 얼음이 깨지거나, 진창에 빠져서, 움직이지 못하는 전차도 나왔습니다. 상관들로부터는 "과감하면서도 원활한 조종을 깊이 새기게 하라." 는 어려운 주문을 받기도 했지요.

  하지만 이 훈련은 훗날의 실전에서 크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한편으로 제 4연대처럼, 훈련할 때와는 완전히 환경이 다른 남방에 보내진 부대도 있지요. 그들로서도 큰 일이었겠죠."

  나가시마 씨는 이 곳에서 중위로 진급, 중대장 -> 정비대장을 거쳐 쇼와 19년(1944)에는 연대본부 교육주임을 맡았다. 전황은 악화되어가고 있었고, 전훈속보를 읽고 미군의 강대함에 놀란 적도 있었다.

  그러나 적은 눈 앞의 소련군이었고, '얼이 빠지면 BT 전차에 진다' 는 일념으로 훈련에 공을 들였다. 그러나, 또 다른 전기가 그 해 2월에 찾아왔다. 연대에게 이동 명령이 내려져, 나가시마 씨는 부대보다 앞서 출발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목적지는 내지(內地, 일본 본토) 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1864
460
34633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29